4년만의 실내세차

차 지저분하다고 혼났다. 마나님이 아니라 세차하시는 분 한테. 상원이 장난감 사러 우포읍에 갔다 분당으로 돌아오는 길에 들른 주유소에서 우연히 스팀 세차를 했다. 단돈 만원에. 트렁크까지 포함하면 13,000원. 이거 하나 하는데 아저씨 3분이 붙어서 한 10분은 작업하시는데, 오늘 본 차 중에 제일 지저분하다고 -_-;;;

외국 같았으면 적어도 100불은 내야 할 작업이라고 마나님이 이야기하시는데 우리나라 정말 인건비가 싸다 싶다.

마지막으로 실내 세차한 것이 4년 전인 것 같다. 이제 위치 알았으니 분기별로 한 번은 들러야겠다. 이러다 실내 세차하려고 장난감 사러 가야겠다.

아빠와 아들

어린이 집을 다니면서 배운 말 중 하나가 ‘방구’다. 그런데 유쾌한(?) 느낌을 주는 이 단어가 꼬마 녀석에게는 다른 사람을 놀리는 용도로 쓰이는 동시에 별로 친하지 않은 사람에게 붙이는 접미사처럼 쓰이는 것 같다. 그리고 가장 많이 사용되는 대상은 아빠다 -_-;;;

뭐가 그리 바쁜지 첫째 아이에게 쏟았던 시간만큼 둘째 아이에게는 쏟지 못(않?)하고 있다. 부자간이라는 피할 수 없는 외디푸스 컴플렉스때문인지, 8년 전보다 힘들어진 녹녹치 않은 현실때문인지. 그래도 모든 게 핑계겠지. 덕분에 늘(?) 잘해주는 엄마를 유난히 찾고 의지한다. (이런 걸 보면 딱 나를 닮았다. 나도 한시도 엄마 등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고 했는데)

어제는 평소보다 일찍 퇴근했다. 책을 읽어주라는 엄마의 어명을 받았는데 그 말을 같이 들은 상원이는 “아빠 싫어~” 라며 장난감을 계속 논다.(물론 저 말할 때의 뉘앙스는 장난반 진심반이다. 적어도 내 귀에는 그렇게 들렸다. 정말로)

평소같았으면 “그래”하고 내 책을 보거나 컴퓨터 앞에 앉았을 텐데 어제는 그냥 책장에서 책을 하나 꺼내 소리내어 읽었다.

‘짹짹짹’ 새소리가 들리네요. 새들이 벼를 마구 쪼아 먹고 있어요.
… 허수아비맨…..

이내 녀석이 달려온다. “허수아비맨?”

연달아 5권을 읽었다.

그리고 놀이터에 가고 싶다는 녀석을 데리고 나갔다. 줄넘기를 하고 싶어하는 누나는 콧물이 조금 나는 듯 해서 집에서 쉬라고 하고, 덕분에 단 둘이 나갔다. 마침 자전거도 없어서 그냥 놀이터에서 그네 타고, 달리기하고.

너무나 나를 닮아 자석의 N극끼리 밀쳐내는 것 같은 상원이와 1cm 는 가까워 졌겠지?

이제 좀 커야지

상원이가 2년 전에 비해 머리 하나는 컸다고 생각했는데 어제 놀이터에서 만난 또래 아이랑 비교하니 머리 하나가 작다. 불과 3개월 빠르다고 하는데 그 아이는 자기 생일도 알고 있고, 움직이는 거나 말하는 게 다르다.

우리 따님 때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지만, 또래 아이만큼은 커야 할텐데 동시에 지금 상원이 너무 귀여운데 더 크면 저런 귀여움이 점점 사라지겠지.

얼른 크기를 바래야 하나 말아야 하나.

그래도 예전보다 잠드는 시간도 빨라지고, iMac 망가진 이후 Youtube만 보는 일도 없으니 생활은 많이 건강해 진 듯 하다.

엘리베이터가 없는 곳으로.

매 층에 엘리베이터가 있는 아파트에 살다 층간에 엘리베이터가 서는 곳에 사니 불편한 점이 장을 많이 봐 올때 힘이 더 든다.

그런데 다음에 이사 갈 곳은 아예 엘리베이터가 없는 곳 이니. 도르레를 달아야 하나

그래도 지금보다 공기가 많이 좋은 곳이라고 기대. 조금 떨어진 곳에 경부고속도로가 있고 출퇴근 때 길이 많이 밀리는 구간이라는 게 아쉽지만

이럴 줄은 몰랐는데.

정말 이렇게 될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아무튼 일단 자기가 원하는 거니까.
하고 싶은 게 있다는 게 어디야.

그나저나 이사가야 하는구나. 이제 좀 적응했다 싶었는데

날 행복하게 하는 건 뭘까

The happiness Project

What you do every day matters more than what you do once in a while.
어쩌다 한번 행복하기 보다는 소소한 행복감을 느끼는 게 더 좋을 듯 You don’t have to be good at everything.
모든 걸 다 잘 할 수도 없지만, 그럴 필요도 없다.

상원 삼손 머리 깍은 날

삼손이 그랬던 것처럼 사랑하는 여인이 머리카락을 자르게 되는데

귀엽던 상원이가 남자애가 되었네. 좀 많이 자른 듯 하기도 하고. 귀 위에 있는 애교머리가 포인트인데

그래도 겨울을 앞두고 지금 한번 정리하면 겨울에 머리카락 기르고 내년 봄이면 다시 길어지겠지

귀엽긴 한데 어색하다. 머리카락 다시 붙여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