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eepless in alcohol

술을 적당히 먹은 날은 왠일인지 쉽게 잠이 오지 않는다.

평소에 이성의 힘으로 누르고 있던 이런 저런 상념들이 내 머리속을 채우는 듯하다.
오늘도 오랜만에 연구실 사람들을 만나 늦게까지 술을 먹었는데 잠이 오질 않는다.

이럴 때는 애써 잠을 청하기 보다는 평소에 하지 못했던 것들을 하는 편이 낫다.
언젠가 잠은 오겠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