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Max saved?

제목 참 잘 골랐다.

예상/기대한 대로 구글이 WiMax 사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그리고 소문대로 Sprint도 WiMax 사업을 Spin-off하고. 관계자들은 이미 소문을 듣고, 내심 기대를 하고 있었다. Sprint가 워낙에 부실하고, 투자 여력도 없고 VC가 투자하기에 덩치가 너무 컸는데 이제 Spin-off를 했으니 투자를 받기가 오히려 쉬워진 셈이다.

개인적으로 구글이 지향하고 있는 웹 서비스을 모바일로 확대하기 위해서는 브로드밴드가 좋은 환경일 텐데 마침 사업 기회가 있는 Mobile WiMax를 고른 것으로 보인다. 상대적으로 적은 투자를 통해 큰 효과를 얻을 수 있을 테니.

Sprint and Clearwire have combined their WiMax businesses to form a new venture that will be focused on next generation broadband services. The company will be backed by $3.2 billion from the likes of Intel, Google, Comcast, Time Warner Cable and Bright House Networks.

This new venture, which will be called Clearwire, gives WiMax better footing as a next-generation 4G wireless network.

Under the terms of the deal (Sprint statement, Clearwire statement, Techmeme), Clearwire will get Sprint’s XOHM unit.

출처 : http://blogs.zdnet.com/BTL/?p=875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