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지 않은 문제

골목길 커뮤니티

분명 “누가” 고치느냐 보다는 “어떻게 잘” 고치느냐가 중요하다.

다만 사람들로 하여금 저런 건설적인 생각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먼저 조성되어야 하지 않을까?

기능 개선이나 수정을 위해 패치를 내면 그 갯수를 가지고 평가하는 조직에서는 저런 생각이 나오기 어렵다.

누가 총대를 매고 관리자에게 미운 털을 박아달라고 할까?

그래도,

잘 돌아가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목적이어야 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