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렌즈

사진을 정리(?)하고 있다.
실은 터치에 싱크한 사진이 몇 장 없어, iphoto에서 사진을 보면서 싱크할 사진을 고르고 있다.

요즘 카메라를 D300 + 18-200 + 35.2 정도로 바꿀 까 하는 꿈을 꾸고 있는데(사정상 당분간은 힘들고 -_-) 사진을 보다 보니 맘에 드는 사진은 대부분 85.8 이나 50.8 단렌즈로 찍은 사진이다.
아직 24-105로 찍은 사진까지 보지 못해 그런지 모르겠지만 암튼 그렇다.

언젠가 사진은 화질보다는 추억을 담으면 된다는 글을 보고 수퍼줌으로 갈아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아이의 행동 반경이 커지면서 24-105로는 담기 어려운 장면이 가끔 나오고, 어쩌다 여행을 가서도 아쉽다는 생각을 하게 되면서. 그래서 18-200에 관심이 가는데 왠걸…

그렇다면 희망하는 렌즈군이 18-200, 35.2에 85.8이나 135같은 정도의 단렌즈가 추가될 듯하다.

오늘 1년이 넘게 사용을 안하던 85.8을 마운트 해봤다. 아직 찍은 사진을 보지는 않았는데 평소 바디캡으로 쓰는 24-105보다 훨씬(?) 가볍고 작은 모습이 낯설었다. ㅎㅎ

그리고 앨범을 보다 보니 350D를 사용하기 시작한 이후에는 동영상 자료가 거의 없다. 캠코더에 따로 있긴 하지만 그건 테이프에만 담겨 있으니. 그 전에 G3를 사용할 때는 조악한 화질이지만 그래도 추억이 될만한 동영상이 몇 개씩 있었는데. 고민이다. D300이 아니라 D90을 노려야 하는 건지.
5D Mark II 화질이 좋다고 하던데… -_-

고민이네.

2 Replies to “단렌즈”

  1. 저 같은 경우는 D100 에 85m 만 가지고 몇년을 버텼습니다. 워낙 사진이 잘 나와서. 다른 렌즈는 눈이 안 가더라구요.
    글다가 35m 를 구입하고, 다시 17-50 까지 구입했습니다.
    여행 가서는 줌 렌즈를 많이 쓰긴 하지만, 날이 어두워 지거나, 실내로 들어 가면 바로 단렌즈를 꺼내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결과물을 봐도 대충 찍은 사진보다 단렌즈로 잘 나온 사진에 계속 정이 붙어서..
    참 어려운 선택인거 같습니다 ^^;

  2. 17-50 외에 줌렌즈는 없으세요?
    제가 24-105를 구입한 것이 85.8로는 표준이나 망원(105도 망원에는 많이 아쉽지만)이 아쉬워서 였거든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