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P 시대가 열릴까

[방송통신위원회의 와이브로 음성통화 허용 결정, 향후 전망](http://cusee.net/2461781)

이번 기회에 사내 전화기를 와이브로 단말기로 바꿨으면 좋겠다.

하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 KT나 SKT건 둘 다 기존 이동통신사를 고려해야 하는 입장은 똑같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시장을 키우려고 노력할 지도 의문이고, SKT가 아닌 KT의 마케팅 능력으로 봐서는 전혀 시장에 어필이 안될 게 뻔하다.

KT가 SKT처럼 세련된 마케팅을 하기엔 멀었다는 생각이 든다. 망 운영하는 능력도 그렇고.

직간접적으로 WiMax를 지원해야 하는 모 회사 입장에서는 사원들에게 단말기랑 저렴한(혹은 무료) 요금제를 제공해서 필드 테스트 경험도 늘리고 실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많이 받는 것이 필요해 보이는데 영 의지가 없어 보인다.

그나저나 배터리 효율 문제는 해결된 건가??

요즘은 출퇴근 시간에 터치를 가지고 아주 만족해 하고 있어(NetNewswire로 블로그들 보고, 영화보고, 음악 듣고) 단말기를 하나 더 주더라고 귀찮긴 하겠다. 그래도 듀얼밴드처럼 해서 전화기를 대체할 수 있다면 쓸만할 텐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