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휴…

정신없던 월요일 아침이 지나갔다.

아침부터 저녁까지(내가 근무시간이 끝난 저녁 7시에 회의를 소집하다니 -_-) 정신없이 지나갔다.

덕분에 간만에 모이려던 예전 부서 사람들의 모임에도 못 가고. 아까비.
얼굴 보기 어려운 분들인데.

조금만 더 부담감을 줄이기로 했다. 조금은 무책임해 보이더라도 그래야 살 수 있을 것같다. 아무리 발을 동동 구른다고 일이 더 잘 진행되는 것도 아니니.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