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2

글 : 정혜승

(봉사활동:정헤승()엄마,<>아빠,==나)

오늘 봉사활동을 했다
여기저기 다니며 쓰레기를 줍는 데,
너무 쓰레기가 많아서 주워도주워도 끝이 없었다.
나쁜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담배꽁초,유리병,휴지,종이 등등……
(어휴,힘들어.조금만 쉬자!)
<그래,헤승아,조금만 쉬자~많이 주웠잖아~>

=알았어,대신 조금만 쉬는거다=

앉았는데 쓰레기가 훤히 보였다.
나는 달려가서 쓰레기를 재빠르게 주웠다.
이제쓰레기는 안 보였다.
쓰레기가 안 보이니까,
내 마음속 쓰레기도 없어 지는 것 같았다.
마음속으로 시를 만들었다.

> 쓰레기
>
> 내 마음속 쓰레기가 없으면,
> 이 세상 쓰레기도 없어지고
>
> 내 마음속 쓰레기가 없으면,
> 남에 마음속 쓰레기도 없어진다.
>
> 내 마음속을 깨끗이 하면,모두들 행복해 진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