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빠빠빠빠~

내 기억에는 우리 딸도 엄마보다 아빠를 먼저 말했던 것같은데, 상원이도 아빠라는 말을 먼저 했다.

뭐 딱히 내가 보고 싶거나 나를 두고 한 말은 아니겠지만 배우지도 않은 ‘아빠’라는 말을 먼저 했다고.
실은 엄마는 당연히 “엄마”, 누나는 “누나” 라는 말을 가르치려고 노력했는데 정작 먼저 한 말은 ‘아빠’라니.

기특한 녀석.

아 그래도 ‘엄마’라는 말도 하긴 한다. 가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