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ada 서부 여행 8일차, 다시 밴쿠버로

Kamloops에서 푹 쉬고 오늘은 다시 밴쿠버로 돌아가는 날.

출발하기 전에 운전 연습하는 상원. 울 아들은 왜 머리를 가리면 더 이뻐보일까

이건 우리 딸 장거리 모드. 졸릴때 누을 때 이렇게 했는데 다시는 못하게 해야겠다. 급정거라도 하면 몸이 앞으로 쏠리는 걸 막아줄 장치가 전혀 없네. 아무리 졸려도 저렇게 하는 건 막아야겠다.


누나랑 귀후비기 놀이하면서 신난 아들

가는 길에 들른 티몰튼에서 음료수 하나 사먹고. 빨대 욕심쟁이는 아니고 엄마/아빠 꺼, 누나 꺼 이렇게 따로 빨대만 꽂아놓고 같이 먹다 보니

다시 밴쿠버 입성. 우선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지난번 로키산맥쪽으로 떠나기 전에 우연히 봐둔 중국집에 들러 짜장면/짬뽕/탕수육 3종 세트로 해결. 역시 이런 음식들은 한국에 가서 먹어야 해라는 생각이 다시 뇌리를 쳤다. 며칠만 참으면 제대로 된 맛을 볼 수 있는데 여기서 왜 이런 맛으로 입을 버려야 하는 지.

밴쿠버가 이쁘다고 하긴 하지만 의외로 다운타운은 캐나다 다른 도시랑 별 차이가 없다고 들었다. 특히 아이 엄마는 이제 처음에 느꼈던 이국적인 건물인 모습을 느끼지 못한다고. 그래도 밴쿠버하면 늘 이름이 나오는 몇 군데를 남은 기간동안 보기로 했는데 Stanley Park가 그 중 1번 이었다. 그 중에서도 아이들이 좋아할 Aquarium을 들르기로. 혜승이 어릴때는 삼성동 Coex 지하에 있는 Aquarium 1년 회원권을 구입해서 몇 번 갔던 기억이 있다. 갈때마다 좋아했는데 상원이도 그러리라 기대.

다른 듯 비슷한 남매. 이런 사진 너무 좋다. 평생 저 모습을 기억하고 살아가길

수족관에서 처음 본 것이 해파리

키우는 과정을 3개의 수족관으로 보여주는데 돋보기를 들고 열심히 관찰(?)한 상원이

동생 너무 잘 봐준 우리 예쁜 혜승이

처음 본 Axolotl이라는 동물. 그런데 우리 따님은 WHY 책에서 이미 본 적이 있단다. 고뢔? 멕시코 산이고 “물속에서 노는 개”라는 의미의 이름을 가졌다고 희귀종이란다. 저 얼굴에 붙어있는게 아가미라고. 신기하고 순하게 생겼다.

어쩐지 이 동물을 보고 그렇게 반가워했구나. 역시 아는 만큼 보이나 보다. 아빠는 그저 신기하게 생겼네 그러고 말았는데

얼굴이 포통포통해서 뒷 벽의 물고기와 비슷한 느낌을 주는 상원이. 의상도 맞췄네

신기하게도 돌고래가 수족관 창에 붙어있는 사람을 향해 달려 아니 헤엄쳐 온다. 그러기를 반복

돌고래 쇼~~. 글쎄 야외에서 한다는 점 말고는 과천 서울대공원이나 에버랜드에서 보던 것보다는 훨씬 시시했지만 사람들은 그래도 다들 좋아한다. 단 2마리가 전부인 듯

펭귄


해달

여기서도 동생 잘 챙겨주는 착한 우리 딸

벌렁 누운 모습으로도 카메라 보고 포즈 취하는 녀석

밴쿠버 수족관에 있는 특이한 동물은 단연 이게 아닌가 싶다. Belugas 수족관에는 3마리가 있었는데 넓은 공간을 유유히 움직이는 게 돌고래와는 다른 맛.



어두운 공간에서 어렵사리 찍은 사진. 실은 까맣게 나온 걸 RAW 후작업(?)으로 좀 살렸다.

돌고래가 있는 수족관 옆에 난 창을 돌고래를 볼 수 있에는 아이들이 놀 수 있도록 블럭형태의 매트들이 있었다. 거기서 엄마랑 노느라 신난 상원이. 까르르르

수족관을 보고 시간이 조금 남아 근처에 있는 놀이터에서 시간을 보냈다. 바로 수영장 들어가기도 그렇고 해서



숙소는 다운타운 쪽에서 거리가 좀 되지만 공항 근처에 있는 Sandman Signature Hotel이라는 곳으로 잡았다. 첫날 묵은 AirBnB에서 예약한 곳이 만족스럽지 못해 급히 결정한 곳인데 결과적으로 아주 만족스러웠다. Canmore에서 묵었던 곳하고는 다른(음식을 직접 해 먹을 수 있는 곳) 방법으로 좋은 호텔이었다. 숙소에서 할 수 있는 건 TV 보기와 수영하기 밖에 없었지만 그것들의 시설이 괜찮았고, 숙소의 질도 지금까지 들른 곳 중에 가장 나았다.
국내하고는 달리 ActiveX를 사용할 필요가 없어 예약부터 결제까지 모두 아이패드에서 일사천리로 처리가 가능.

수족관 기념품 가계에서 건진 돌고래 인형 들고 좋아하는 우리 딸 호텔 로비에서 한 장.

오늘도 피곤한 하루였다. 쉬고 내일은 밴쿠버 시내 구경으로 밴쿠버 일정의 마무리를 할 예정.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