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ada 서부 여행 9일차, 밴쿠버 시내 구경 다시~

밴쿠버 그리고 캐나다에서의 마지막 여행 날. 내일 아침은 일찍 공항으로 가야 하니 정신이 없을 듯하니 오늘이 실질적인 마지막 노는 날.

마지막 날을 뭘 하면 잘 놀았다고 한국까지 소문이 날까 고민했지만 아쉽게도 뾰족하게 나온 답이 없었다. 어른끼리 다녔다면 시내 구경을 하면서 군데 군데 있는 소소한 멋을 찾아다녔을 지 모르지만(소소한 ‘맛’일지도) 아이들 2명을 데리고 다니면서 덜 지루하게 보내려면 아무래도 레파토리를 다르게 해야 할 듯.

결국 고른 곳이 Science World를 보고, Harbor Town 전망대에서 야경을 보기로 했다.

Science World는 캐나다 통신회사인 Telus에서 만든 곳인 듯하다. 공식 이름이 Telus Science World 일단 결론부터 말하자면 글쎄 온타리오 과학관과 유사한 느낌이랄까? 물론 온타리오보다는 크기는 좀 더 작다는 느낌이었고, 대신 테마가 더 많은 듯한 느낌.

뭔가 전시를 해 놓은 곳인데 마침 결혼식 피로연 장소로 사용하는 지 오전 12시까지만 공개가 된 곳에 있는 박제.

유연한 정도를 측정하는 장치.

우리딸 아직 유연하네. 식초를 많이 먹었나?

이게 스키타는 게임인데 의외로 조정이 잘 안되서 힘들어했다는

이건 다른 곳에서도 많이 보던 거. 잠실역 삼성 어린이 박물관에서도 있었는데. 맞다 거기랑도 비슷한 테마였구나. 물이나 바람 등을 이용한 여러가지 체험관. 음. 그러고 보니 과천과학관도 이런 걸 테마로 한 듯한데 여기에 비하면 좀 많이 아쉽다는 느낌이 든다. 특히 아이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것들의 개수가 많이 부족하다.

의젓한 상원이는 뭘 하고 있는 걸까?

바로 추추 운전(?) 중

딱 보기에 불량식품 같아 보이는 아이스크림. 맛있겠당. 나 한 잎 안 주고

여기는 인체관(?) 우리 따님은 뭘 그리 보고 있나? 아마 피의 기능에 대한 설명인 듯 한데

엄마 저도 저렇게 태어났어요?

이건 인체의 주요 장기 조립(?)하기 게임. 의외로 쉽지 않았다는

이건 뼈 맞추기 게임.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헝크러진다.

1층에서는 미리 계획된 일정에 따라 다양한 테마에 대해 선생님(?)이 나와서 재밌는 실험을 하고 있다. 아래 사진은 정전기에 대해서 설명해 주시던 분.

이건 뭘까??

박물관 다니는 것이 의외로 힘들다. 특히 자연사 박물관이 아닌 이런 어린이 박물관은 아쉽게도 어린이 눈에 맞춰 있다 보니 어른들은 따라다니기 바쁘고. 게다가 죄다 영어로 설명되어 있고.
참 다녀온 지 1달이 넘게 지나고 사진을 이용해서 기억을 되살려 글을 쓰다 보니 빠뜨렸는데 사진에 찍지 못한 전시가 있었다. 바로 ‘레오나르도 다빈치’ 아쉽게도 사진 촬영을 하지 못하게 해서 남겨진 사진 한 장 없는데,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남긴 여러 가지 작품들을 볼 수 있었다. 책에서 많이 본 그림들 외에 전쟁용 무기 들이 아주 인상적이었다. 안에 말 한마리를 넣고 사방에 불을 붙여 달리게 하는 마차같은 건 정말 충격적이었다는.

몇 시간에 걸친 구경을 마치고 일전에도 이용했던 한인마트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한 시간동안 시내를 둘러보기로 했다. 유명한 초코렛 가게에서 맛있는 초코렛도 사먹고

앵그리 버드. 사과에 치장한 것 같다.

아직 초코렛을 먹으면 안되는 상원이는 떱떠름한 표정으로 시리얼만 원샷.

아 정말 이것도 맛있어 보이고

차를 렌트한 Budget에서 나눠준 쿠폰북을 보니 이 초코렛 가게에서 콩 모양의 초코렛을 1개 무료로 받을 수 있는 쿠폰이 있었다. 어떤 초코렛을 고를까 행복한 고민하고 있는 모녀.

늘 복잡한(실은 우리가 본 밴쿠버는 거의 주말이니) 다운타운.

첫 번째 Science World를 봤으니 두번째 야경을 보러가기 전에 우선 한인마트 근처에 있는 일식 도시락 집에서 점저로 먹을 걸 사기로 했다. 그래도 우리 입맛에 맞는 게 스시같은 일식 음식 들이라.
주문하고 음식이 나오는 데 15분 가량이 걸린다고 해서 미리 아이들과 차에 가 있었는데 무료 주차 시간인 1시간이 거의 다 되어갈 즈음 실제로 주차 확인하는 사람이 와서 각 차별로 주차 시작 시간을 확인하고 있었다. 한인마트는 마트에 들른 사람에 대해 1시간 무료 주차를 이용할 수 있는데 이때 1시간을 확인하기 위해 마트에 있는 장부에 미리 시간을 입력해야 한다. 그래서 주차 확인하는 사람은 마트에 있는 직원에게 전화를 해서 차 번호별로 등록여부나 1시간 초과 여부를 확인하고 있던 거 였다. 우리도 미리 마트 장부에 시간을 기록하긴 했는데 1시간이 거의 다 되어 가고 있는 시점이라 걱정을 했는데 다행히 5분 가량을 남겨놓고 음식을 들고 아이 엄마가 등장.

원래는 도시락을 들고 해변가에 가서 경치를 즐기며 먹으려고 했는데 처음 밴쿠버에 들어왔을 때 우연히 봤던 불꽃 놀이 축제가 바로 오늘이었다. 대박. 나중에 알고 보니 후원을 맡은 Honda 자동차의 이름을 따서 Honda celebration of Light가 행사의 공식 명칭이라고

그런데 우리에게 당면한 첫번째 문제는 덕분에 해변가 근처의 노상주차장이 모두 사용불가라는 점. 경찰에게 물어보니 미리 주차기에 써 있는 것과 같은 설명만 해주고 마침 우리 앞에 주차 자리에 차를 세우던 캐나다 아줌마에게 물어보니 자기도 잘 모르겠다고. “뭐 어떻게 되겠죠”라고 자뭇 쿨하게 차를 세우고 가는 아줌마.

우리도 일단 주차를 하고 바로 근처에서 도시락을 먹기로 했다. 무슨 일이 있으면 바로 차로 돌아갈 수 있도록. 덕분에 도시락을 코로 먹는 건지 입으로 먹는 건지 정신없이 먹어야 했다. 장국 맛있었는데.
도시락을 다 먹고 차로 돌아가 다른 주차자리를 찾으러 이동하는 순간 저 멀리 반대쪽에서 경찰들이 바리케이트를 치기 시작하고 여기저기서 견인차들이 달려오기 시작했다. 원래 주차기에 써 있던 시간보다 1시간 이상 늦긴 했지만 정말로 주차 금지 구역으로 정의된 장소에 주차된 차들을 하나씩 견인해 가기 시작했다. 정말 찰나의 행운. 잘못해서 견인되면 우린 내일 한국으로 가야하는데 차 반납 못하면 어떻게 되는지 머리 속이 빙글빙글.

다행히 주차 견인을 피했는데 이제 닥친 문제는 주차할 곳이 없다는 것. 나중에 알았는데 이 불꽃 놀이의 규모가 어찌나 큰 지 스탠리 파크의 주차장은 빈 자리가 하나도 없었다. 몇 번 공원을 돌고나서 공원에 차 세우는 것은 포기하고 차량 통제를 하고 있던 경찰에게 문의하니 시내네 있는 마트에 자리가 있을 지 모른다고. 결국 마트 주차장에 차를 세웠는데 이날이 대목이라 불꽃 놀이용 주차비는 20불. 헉. 해변가에서 가깝지 않은 곳이었지만 여기 아니면 그마저도 차를 못 세울 것 같아서 주차하고 걸어가기로 했다.

기마 경찰들. 덕분에 길거리에 말이 싼 응가가 군데 군데

핑크 유니콘. 저렇게 해 높으면 민망해서 자전거를 못 가져갈 듯

해변가로 가는 도중 주위를 보니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두 우리와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었다.

아무 생각없이 숙소에서 나온 우리 가족. 호텔방에는 이럴 때 쓸 수 있는 타올이나 수건이 가득한데 그리고 심지어 차 트렁크에도 뭔가 있을 것 같은데 덜렁 옷만 준비한 우리들. 어쩔 수 없이 길에 있던 마트에서 큰 타올을 하나 샀다. 마침 거기에 있던 점원이 한국 청년이라 싼 가격에 괜찮은 물건이라는 말을 듣고 샀다.

정신없이 다니다 보니 잡은 자리 앞에는 저렇게 이상한(?) 상들이 우리의 시야를 가리고 있었다. 하지만 불꽃 놀이는 하늘에 있는 거니까 불꽃 놀이가 보이기는 한데 매번 사진에 등장. 다행히 시간이 갈 수록 어두워져서 나중에는 신경이 안 쓰이긴 했지만.

불꽃 놀이는 밤 10시부터 30분 동안 진행되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오늘은 베트남 팀이 하는 거였다. 8월 1일에는 브라질 그리고 4일에는 이탈리아 팀이 공연한다고 한다.

자 이제 30분간 진행된 불꽃 놀이에서 그나마 건진 사진들. 렌즈가 아쉬웠다.












30분의 멋진 공연을 보고 한꺼번에 돌아가는 사람들. 정말 많은 사람들이 이 불꽃 놀이를 구경하려고 모였다는 걸 알 수 있다. 정말 저렇게 끝이 안 보일 정도의 사람이 한참이었다는

밴쿠버 그리고 캐나다에서의 마지막 밤을 뜻밖의 멋진 불꽃 놀이로 장식하게 되어 정말 뜻깊은 여행이 되었다.

언제 캐나다를 그리고 이 밴쿠버의 불꽃 놀이를 다시 볼 기회가 있을 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