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여행 3/3

전후 준비시간 포함해서 3시간 정도 걸쳐 조개를 잡고 나서 개화예술공원으로 이동. 역시 보령에 있어 독산해수욕장에서 30분 정도 이동하면 되는 거리게 있다는데 개인이 만든 공원이라는 것 외에 별로 정보가 없었다. 다만 보령 여행하면 추천하는 목록에 항상 들어있다는 거 하나만 믿고 가기로 했다. 참고로 보령 여행하면 나오는 추천지가 사람마다 거의 비슷하다는 건 그 만큼 갈 곳이 없다는 것과 같은 말이다.

도로를 달리다 네비가 “니 오른쪽에 있잖아?” 그런다. 엥? 로키 산맥 갔을 때 Columbia Icefield가 그랬던 것 처럼. 입구에 들어서니 안내원이 입장료를 설명해 주고 돈을 받는다. 흠. 그런데 공원내 도로가 포장이 되어 있지 않다. 이건…

조개 잡느라 갯벌을 돌아다니신 이 분은 골아떨어졌다. 앞으로 몇 시간은 편하게 움직일 수 있을 듯. 그런데 시간이 별로 없다. 공원을 둘러보고 레일바이크를 타려고 했다. 전날 예약을 했어야 하는데 점심 먹을 때 할려던 계획은 비바람 몰아치는 식당이라 정신이 없어 하질 못했고, 그 이후로는 깜빡하고 까먹었으니. 전날 오후 5시 전까지 예약을 해야 하는데 수영장에 다녀오니 이미 5시가 지나버렸고 -_-

공원에 몇 가지 볼 거리가 있다고 하는데 허브랜드에 가기로 했다. 아니 실은 점심을 간단하게 해결하려고 했는데 허브 랜드 옆에 식당이 있어 거길 갔다고 하는게 더 맞을 듯.
푸짐하게 나오는 해물파전과 묵. 그리고 밤 막걸리 한 잔. 오전에 노동을 해서 그런지 막걸리가 꿀맛이다. 여기에 비빔 국수도 시켜서 나중에 나왔는데 그건 그저 그랬지만, 파전하고 묵 무침은 정말 맛있었다.

가볍게(?) 배를 채우고, 바로 옆 허브랜드에 들어갔다. 비닐 하우스처럼 생겨서 겉보기에는 그다지 볼품이 없어 보였다. 그래도 의외로 많은 동/식물들이 있어서 놀랐다.

특히 가운데 수로에서 살고 있는 많은 물고기들.

얘네들은 철갑상어. 노는 물이 다를 것 같은데 철갑상어랑 다른 물고기들하고 평하롭게 잘 지내고 있었다.

이건 이곳의 유일한 노동자인 피노키오?

이건 건물 밖에 있는 이름 모를 식물(저기 적혀있긴 한데 제대로 안 봐서…)

공원 여기 저기에 있는 석상에 재밌는 게 많다.

아무데나 풀어져있는 토끼.

저기 왼쪽에서도 뭔가 행사가 있는 것 같던데. 한쪽에서는 회사 야유회인지 무척 시끄럽게 놀고 있었다.

꽃사슴도 막 풀어져는 아니고 쉬고 있고. 한 여자아이가 가서 쓰다듬어 줘서 가만히 있고. 우리 따님도 몇 년만 젊었으면 분명히 했을 텐데 이제는 연로하셔서 사슴 근처에 있는 응가때문에 접근을 못하겠단다. 마음이 늙었어~

이 분은 아마 무서워서 못 만졌을 걸. 이렇게나마 사슴하고 같이 있었다는 기록 남기기

이렇게 공원 구경을 마치고 급히 보령 레읿바이크를 타러 갔다. 마지막 차가 5시라서 급히 가서 도착한 시간이 4시. 그런데 아쉽게도 모두 매진.
꼭 타보고 싶었는데 예약을 하지 못해 실패했다. 양평쪽에도 있지만 또 언제 시간을 낼 수 있을 지

가는 길에 대천 수산시장 구경 좀 하고 또 역시 천천히 올라왔다.

껌딱지

공휴일이라 고속도로가 밀릴 줄 알았는데 의외로 밀리지 않아서 여유있게 올 수 있어서 운전하는게 힘들지 않았다는. 그래도 낮에 조개 잡는 다고 허리를 많이 구부려서 몸은 찌부둥~

이렇게 2013년 가을 여행이 마무리되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