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nding desk

이상하게 집에서 책상에 앉으면 집중이 안된다. 집중도 안되지만 앉아있는 거 자체가 어색하고 불편하다.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지만 혹시나 하고 예전부터 생각하던 standing desk를 한번 시도해 보기로 했다.

모니터 높이를 높여야 하니 일단 책상 위에 대충 책당 상자를 올렸다. 하나를 올리고 그 위에 모니터를 두니 대충 높이가 맞는다. 다행히 모니터 높이가 조절되는 모델이라 적당한 크기로 화면 위치를 맞출 수 있었다. 그 옆에 똑같은 상자를 하나 올려놓고 그 위에 노트북을 올려놨다. 음 이것도 높이가 적당하다.

남은 문제는 맥미니용 키보드와 마우스인데 일단 키보드는 대충 남는 공간에 놨는데 모니터는 마땅한 장소가 없다. 모니터 옆에 두려 했는데 모니터 전원 길이때문에 그렇게 하기도 어렵고.

image

잠깐 사용해 보니 다리가 아프긴 하다. 그래도 요즘은 책상에 앉아있는 시간이 길지 않으니 다리 아플 때까지의 시간이나 별반 차이가 없을 듯 하니 일단 진행해 볼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