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황

부서 이동
올해로 입사 18년 째인데(헉 벌써) 그동안 몇 번 부서를 옮기긴 했지만 이번 처럼 자의반으로 부서를 옮긴 건 처음인 듯. 그 동안은 늘 조직개편의 일환으로 부서를 옮기거나 부서가 합쳐지거나 하는 변화를 겪었는데 이번엔 좀 달랐다.

오랜 동안(몇 명은 입사 동기도 있고, 길게는 10년 넘게 같이 한 친구도 있고) 알고 지낸 사람들과 많이 익숙한 업무를 떠나 새로운 분야(기존에 하던 업무도 계속 한다는 건 비밀)를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지만, 그래도 지금이 아니면 이동이 힘들 듯 했다.

왜 옮겨야 했나

뭔가 새로운 일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쉽게도 기존 조직에서 해야 하는 일 중 점점 비생산적이고 소모적인 업무가 늘어난다는 생각이 들었다(기존 부서의 문제가 아니라 그 부서를 포함한 더 큰 조직의 경향과 화두와 관련된 변화라…) 마침 지금 있는 새로운 부서에서는 기존 부서보다 많이 개방적이고, 조직이 작아 이미 화석화된 기존 조직과 다른 분위기를 만들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한달이 지난 지금

다행히 기대대로 기존 조직보다 훨씬 자유로운 분위기다. 촉박한 개발 일정이 있지만 그래도 아직까지는 개발자들의 목을 죄는 현장 이슈 등이 없어 그런지 마음은 여유롭다. 다행히 같이 일하는 친구들도 하나같이 착하고 모난 친구가 없다.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은 “내가 할께요”라는 말도 듣고. 한동안 그런 말을 들은 적이 없었다. 오랫동안 “”책임”이란 말로 사람들의 자발성을 죽이는 문화에서 일해서 그런지 참 낯선 느낌이다.

새옹지마
이 바닥이 그리 넓지 않아 그런지, 한 회사에서 오래동안 있어 그런지 참 다양한 사람을 만나게 된다. 지금 일하는 파트에는 오랫동안 알고 지낸 원일이형이나 박모 수석도 있고, 한동안 같이 일하고 다시 만난 박모책임도 있고. 그리고 랩장은 입사때 봤던 옆 부서 선배. 몇 년 전에 다른 부서원으로 업무를 같이 하기도 했다. 그때는 다소 불편한 관계였는데(자꾸 책임을 넘기려는 모습을 보여서) 어쨌든 다시 같이 일하게 됐다. 또 옆 파트에는 예전 WiMAX 개발할 때 같이 했던 많은 사람들을 다시 만나게 되었다. 모두 다른 파트였지만 그래도 다들 알고 지냈던 사람들이라.

그 위 그룹장은 또 10년 전에 새로운 시스템을 만들때 같이 일했던 분이다.

이렇게 될 지 어찌 알았을까. 역시 평소에 잘 해야 한다. 누구를 어떻게 만날 지 알 수 없는 게 인생이다.

앞으로 어떻게 될까?

Who knows?

조금은 방향을 꺽어 낯선 분야를 하고 있어 기존 업무 보다는 고생할 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충분히 의미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가졌던 기존 조직에서 아쉬웠던 점을 조금은 바꿔볼 수 있는 분위기와 사람들이 있어 희망을 꿈꾸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