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favourite iOS apps in 2016

매일 매일 사용하는 앱들

  • Tweetbot (X)
  • Omnifocus (X)
  • Pocket (O)
  • Fantastical 2 (X)
  • 1password (O???)
  • facebook (O)

그래도 자주 사용하는 앱들은
* day one (X)
* drafts (X)
* synoDS (X)
* T map (O)
* Apple news (X)
* 네이버/다음 지도 O)

2013년에 비해 크게 달라진 게 없네.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Tweetbot, Pocket 그리고 Omnifocus가 최상위권. 여전히 내가 휴대폰을 사용하는 형태는 새로운 소식 모으고, 할일 관리하는 용도가 주라는. 하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정보를 모으는 대에만 주력하고, 정리는 잘 못한다는. 폰은 화면에 작아서 라기 보다는 두 개 창을 띄울 수 없어서 아무래도 정리하는 용도로는 효율적이지 않네.

참고로 2013 년에는 이랬다.

요즘 내가 주로 쓰는 iPhone 앱은

Tweetbot
pocket
zite
omnifocus
facebook
drafts
Day one
synoDS
evernote
olleh navi
music
tumblr
Seoul bus
다음 지도

점점 애플이 만드는 제품이 매력적이지 않다. 무게를 줄이기 위해서라지만, 모양을 위해서라지만 맥북의 키보드는 정말 적응이 안되고, 나도 그런 소리를 들을 지 모르는 회사원 개발자지만, 애플 SW 개발자 들이 1년 동안 뭐 하는 지 모르겠다. 정말 가슴에 손을 얹고 Awesome!!!을 외칠 수 있는 제품이 요즘 나온적이 있는지.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너무나 아쉽기만 하다. 고만고만한 제품만 보이니

굳이 몇 배의 돈을 들여가며 애플 디바이스를 사야 할 이유를 점점 찾기 힘들어 진다.

미니 PC 형태의 윈도 전용 머신을 하나 마련하니 이젠 랩탑도 굳이 맥북일 필요가 있나 싶지만 OS X에만 존재하는 앱 때문에 아직은 lock-in되어야 한다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