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Life, My beloved, Uncategorized

딸 아이가 크니 이런 것도 받아보네

따로 이야기한 적이 없었는데 화이트데이 선물이라고 이런 걸 사줬다.

맨날 볼 토닥거리는거 보고 구박하는 거 그만하라는 건가?

아 3월이 있구나.

그래도 우리 따님 감사~

Write a Commen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