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도 페인트 질

방 3개를 페인트 칠한 후 한동안 소강 상태 였는데 이번 주에 남은 문 3개를 페인트 질 하기로 맘 먹었다.

우선 같은 색으로 칠할 문 2개만 칠하려고 했는데 문 2개에 젯소를 칠하고 나니 페인트 통에 남은 젯소가 애매하다. 트레이에 남아있는 젯소를 써야 할 것 같아 결국 남은 문 하나도 젯소를 칠했다.

문 3개 칠하고 나니 4시간은 넘게 걸린 듯. 정말 문에 페인트 칠하는 거 힘들다. 젯소부터 칠해야 하는 것도 그렇고 모양이 복잡해서 손이 많이 가서 시간도 많이 걸리고, 문에 있는 경첩도 신경 써야 하고. 거기에 페인트에 더해 문 3개 중 두 개는 손잡이 분해하는 것도 말썽이다. 두 개 모두 나사가 문제. 이전 나사가 모두 망가진 형태로 박혀있어 빠지질 않는다. 한참을 애쓰다 결국 포기. 손잡이 전체를 한번에 교체하려 했는데 일부는 이전 걸 써야 할 듯 하다.

문에 젯소 칠은 다 했지만 아직 페인트 칠 6번이 남았다. 젯소는 그나마 한번만 했지만 페인트 칠은 최소 두 번은 해야 하니. 일 벌려놨으니 밀어둘 수도 없고. 내일도 힘들겠구나.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