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님이 끓여준 된장국

동생이랑 같이 먹겠다고 직접 끓인 된장국.

맛은 못 봤지만(나는 내일 아침에 먹을 예정) 상원이는 싫다면서도 국물 하나 남기지 않고 다 먹었다고 하니 기대되네.
.

You can cook anything you want.

추신) 그래서 오늘 저녁에 수퍼 간김에 팽이버섯이랑 애호박도 사줬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