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공원 동물원둘레길

찌는 듯한 여름을 지나 추운 겨울이 오기 전 짧지만 더할나위 없이 공기가 좋은 가을날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 좋은 가을 날 추석 연휴를 맞아 트래킹을 위해 서울대공원에 갔다.

아 물론 “상원이” 와 “트래킹”은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란 걸 예상은 했지만 그래도 일단 시도는 해 보기로.

서울대공원에는 크게 3개의 산책로가 있다고 한다. 대공원에 있는 호수(연못?)을 도는 코스가 있고, 동물원 바로 옆 길을 따로 걷는 코스가 있다. 첫번째 코드는 40분 가량 걸리는 코스고, 두 번째 코스(4.5km)는 1시간 반 짜리라고 한다.
마지막 코스가 대공운을 크게 도는 코스(8km)가 있는 데 이건 3시간 짜리라고

추석 다음 날이라 그런지 주차장 입구는 이미 많은 차들로 밀리고 있었다. 그래도 입구에서 대략 20분이 남았다고 해서 대공원쪽으로 진입했는데 한참 동안을 계속 20분이라고 해서 속상했다는…

아무튼 주차비 5천원을 내고 주차를 하고, 리프트를 타러 갔다. 오늘은 많이(?) 걸을 거니까 갈때는 좀 편하게 자는 생각에.

오랜만에 타는 상원이 신났구나. 날이 너무 좋아서 정말 하루 종일 타고 싶었다는.

그래도 무서운지 엄마한테 안긴다.

일부러 1차 코스만 신청했는데 잘 했다는 생각이. 안그래도 앞 사람 표 살 때 설명하는 걸 들으니 1차 코스를 타고 서울대공원 입구에서 내려서 2차 코스로 갈아타야 하는데 사람이 많아서 40분 가량 기다려야 한다고.

다둥이 카드를 사용해서 30%를 할인받아서 대공원 입장권을 사서 일단 매점 옆에서 조금 때 늦은 점심을 먹고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반시게 방향으로 들기로 했다. 호주관 과 곤충관 옆에 있는 동물원둘레길을 돌려는 것이 목적이었는데 장애물이 너무 많다. 캥거루도 봐야 하고, 곤충관에 들어가서 곤충들도 봐야 하고.

둘레길을 걷어 땅에 떨어진 밤도 까 보고, 도토리도 줍고

조금 걷다 결국 아까 본 놀이터를 봐야겠다고 해서 둘레길 정복은 포기했다. 다음에는 상원이랑 같이 안 오는 걸로 하고 -_-;;;

하늘이 너무 파랗고 예뻐서 자꾸 하늘만 찍게 된다.

대학 동기 중 한명이 남자가 꽃 사진 찍으면 끝난 거라고 하던데… 그래도 예쁜 걸 어쩌라고

마침 하늘을 찍고 있을 때 새 두 마리가 날았다. 찰칵

내려올 때는 또 코기리 열차를 타고 싶으시다고. 예전에는 5백원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지금은 천원이다. 초등학생은 700원.
서울대공원 역 앞에 있는 분수대

하늘이 심상치 않다. 하늘 색과 구름이 너무 멋있다.

늘 즐거운 상원이. 항상 그럴 수 있길 바란다.

과자를 먹어서 그런가 아님 찬(?) 바람을 쐬서 그런가 입주위가 조금 거칠어 졌다. 새우깡 그만(그러게 자갈치를 사 먹자니깐…)

또 구름 사진 들. 왜 자꾸 구름 사진만 찍을까..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