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다른 두 녀석

큰 녀석은 쉽게 잠들지 않아 재우기가 참 힘들었는데 둘째 녀석은 베개만 닿으면 바로 잠들어 버린다. 정말 숫자 10을 세기도 전에 잠이 들어버려서 재울 때 고생한 기억이 없다.

따님이 끓여준 된장국

동생이랑 같이 먹겠다고 직접 끓인 된장국.

맛은 못 봤지만(나는 내일 아침에 먹을 예정) 상원이는 싫다면서도 국물 하나 남기지 않고 다 먹었다고 하니 기대되네.
.

You can cook anything you want.

추신) 그래서 오늘 저녁에 수퍼 간김에 팽이버섯이랑 애호박도 사줬다.

헐 대박

은근(?) 집착하는 성향을 보여주는 상원이.
요즘 태권도장에서 태권도보다 줄넘기를 더 시킨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정말인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집에서도 열심히 하는 걸 보면 자기가 좋아하는 건 정말 열심히 한다.
뭐든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좋은 경험을 했을 거라고 기대한다.

You can do anything if you want.

Good news for Claire

올해 초부터 뜻하는 대로 되지 않아 고생이 많았는데 다행히 희망했던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고생 많았다.
우리 가족 모두에게 좋은 소식 전해줘서 고맙고

안마 중

어깨죽지가 결린다는 누나를 위해 기꺼이 턱을 이용한 안마를 해주는 착한 동생.

요즘 상원이

10시만 넘으면 피곤하다고 자겠다고 자자고 하니 참 이쁘다.
학교에서, 태권도장에서 신나게 놀아서 그런가.

오늘은 퇴근했더니 누나 방에서 Why 책을 쌓아놓고 있었다는. 숙제를 해놓지 않은 건 아쉽(?)지만 책 읽기가 지겨웠을 때 즈음에 숙제 해야 하는 걸 상기시켜줬더니 금방 해치웠다.

자슥 지난 주말 영어 숙제 좀 열심히 하지. 오늘는 영어 방과후 교실에서 단어시험을 본 듯 한데 car 하나 맞았다고. 이그.

Sleeping Clock

따님 방에 붙여놓으려다 팩폭(팩트폭력)이라고 삐뚤어질까 봐 안 샀다.

이 시리즈의 끝은 어디일까?

따님이 주신 생일 선물 무려 Part 1.

뭐가 들었을까?

바로 따님이 좋아하는 Cath Kidston 파우치(?)

요 조그만 거에는 뭘 넣을까? 실은 갈곳 없어 이상한 헝겊주머니에 넣고 다니던 A8 이어폰을 넣을 용도로 샀다는.

제 집 인것처럼 딱 들어가네.

고마워 따님~

Part 2, 3, 4…. 100도 기대할 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