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gara Falls

교회 예배를 마치고 성탄절 기념(?)으로 나이아가라 폭포에 갔다.

이번 겨울은 이상하게 눈도 따듯하고, 눈도 별로 안 오고 있다는데 이날도 오후 내내 날이 찌부등

새로 가져간 카메라로 찍은 첫 사진인데 역시 -_-;;;

그래도 이 사진은 나름 얼굴이 보이네

주차를 하고 다운타운으로 하고 가서 Boston Pizza에서 저녁을 먹기로.
아이들은 아이폰에 빠져서~

다운타운으로 올라가는 길에 멋진 가로등 장식

날씨가 찌부등하다 싶었는데 피자를 먹고 가게를 나서니 비까지 -_-; 근데 비가 보슬비 수준이 아니었다.
10분을 기다렸지만 비가 줄어들기는 커녕 점점 세졌다. 의도했던 불꽃 놀이도 오늘은 없다고(실은 매주 금요일에만 있는데…) 결국 별다른 구경을 하지 못하고 저녁만 먹고 집에 가기로 했다.

다운타운에서 다시 주차장으로 가는 길. 가는 길에 비가 좀 약해져서 장식물 몇 장 찍어봤다
유대인의 하누카를 의미하는 장식. 유대인은 성탄절을 축복하지 않고 하누카를 축복한다고.(그래서 외국에서는 성탄절 축하할 때 무조건 “Merry Christmas”하면 안되고 “Merry Holiday”라고 하는 것이 맞다고)


Welcome to Ontario’s Niagara Parks


주제는 Holiday와 디즈니

저게 내리는 비라니

12월 30일 금요일에 다시 한번 시도했는데 그날은 비가 더 많이 왔다는. 그날도 결국 절반 이상 가다 돌아왔다. 쩝. 언제 나이아가라에서 한다는 불꼴 놀이를 볼 기회가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