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은 푸르구나

5월은 역시 어린이 날.

근데 일단 시작은 더 이상 어린이가 아닌 아이로 시작.
올해도 작년에 이어 상원이 친구들이 많이 오는 엄마 직장에서 제공하는 공간으로 어린이 날을 보내러 갔다.
아이들을 위해 어린이들에게만 선물 교환권을 주는 데, 이 분은 연식 때문인지 더 이상 주지 않는다. 작년만 해도 받았던 것 같은데

모델 포스를 뽐내며 오는 모습

그동안 사용하던 아이폰 5가 망가져서(켜지지 않는다 -_-) 내 폰으로 잠시 뭔가를 보는 중. 아이폰 6S 기사 보나?

하지만 여전한 미모!!!

그리고 세대물림 받은 오늘의 주인공 등장. 우리 집에서 유일하게(당연한가?) 전용 (어벤저스) 의자도 있고

뒤에 전용 텐트도 있다. 저기 텐트에서 다리가 삐져나와 보이는 건 착시가 아니다. 아까 본 ‘더 이상 어린이가 아닌’ 그 분의 일부다. 너무 커서 텐트에 다 들어가지도 않는다는

텐트에서도 숨어서(?) 엄마 전화기 들고 뭔가를 보고 있는 듯한

한참을 친구들 만나서 신나게 놀더니 어느새 엄마 폰을 가져가서 유투브 보는 중. 주변에 옹기종기 친구들도 다 모이고

간식으로 청포도도 먹으며

이젠 좀 놀아볼까? 그럼 잔디밭에 왔으면 뛰어야지..

바람을 느끼는 건가? 얼핏 잘못보면 송중기 같네?

어린이집 여주(여자 주인공)인 예원이랑

포즈를 잡으라고 하지 않고 카메라 들고 같이 뛰면 이런 표정을 잡을 수 있다.

전혀 어색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대신 계속 뛰어야 한다. 죽을 똥 살 똥

요거 오늘의 사진감이네

요즘 한창 친하게 지내는 수호랑. 나이가 같은데 왜 키 차이가 -_-;;;

이건 무슨 자세일까?

올해는 상원이가 아빠 회사에 가보고 싶다고 해서 회사에서 하는 행사에 갈까 했는데 가봐야 친구도 없고, 어린이 날 놀이동산처럼 사람들고 그득그득할 게 뻔해서 오늘도 여기로 왔는데 덕분에 편안하게(중간에 죽을 똥 살 똥 뛴 거 빼고) 쉬다 간다. 내년에는 우리도 텐트를 하나 준비해야 하는 고민이 드는데. 바닥에 까는 매트도 좀 더 가져오고 그래야겠다. 아니면 하다못해 앉은 의자라도 2개 더 준비해야겠다.

5월 5일 어린이 날

올해 어린이 날은 아쉽게도 일요일. 참고로 자비로운 부처님은 금요일 🙂

이번 어린이 날은 [2007년 어린이 날](http://sosa0sa.com/2007/05/06/1262) 이후 처음으로 회사에서 지내기로 했다. 내일 가는 곳이라 나야 감흥이 전혀 없는데 오래전에 와 봤던 혜승이는 궁금하다고(예전에 왔던 걸 기억하지 못한다고. 그럴만도 5살때 이야기니)

출발하기 전에 누나랑 커플룩으로 맞춘 옷 입고 아파트 입구에서

Hey Yo~ 모자를 삐닥하게 씌운 건 누나의 센스인지 아니면 그냥 돌아간 건지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00652-IMG_5491.jpg)

브이. 상원이는 누나 손가락 보는 건가?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00733-IMG_5499.jpg)

예상과 달리 고속도로가 밀리지 않아 금방 도착.

오자 마자 박태환 사인 받겠다고 줄을 선 우리 따님. 하지만 아쉽게도 줄 선 사람은 너무 많은데 사인하는 속도가 너무 늦어 다 해줄 수가 없다고. 결국 스케줄때문에 어느 선 이상은 사인해주지 못한다고. 박태환도 아이들이 그렇게 구름같이 서 있으면 가능한 빨리 빨리 사인해줬으면 좋겠는데 사인 한 번 할 때마다 시간을 어째 그리 많이 보내는 지. 상황에 맞는 대응을 하는 센스가 아쉬웠다.

그렇게 아쉽게 발길을 돌리고 나서 체험존에 가 보기로.

제일 먼저 한 건 가지 화분. 여전히 박태환 사인이 아쉬운 건지 표정이 그리 밝지는 않네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21613-IMG_5513.jpg)

그 사이 마냥 신나기만 한 상원이. 누나 체험 활동하는 동안 옆 잔디밭에서 혼자서 놀기 신공을 펼쳤다.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21922-P1030339.jpg)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22609-P1030358.jpg)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22637-P1030360.jpg)

하체가 왜 이렇게 짧지?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22802-P1030366.jpg)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23035-P1030391.jpg)

오늘 찍은 사진 중 가장 맘에 드는 사진.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 제대로 찍혔네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23337-P1030394.jpg)

가지 화분을 받은 후 바로 앞에 있던 유충 체험을 위해 줄을 선 누나와 엄마. 그 사이 상원이는 그 옆에 있던 양 구경하기에 빠졌는데 담장 밖에서 양을 바라보는 모습이 어찌나 간절하던지.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23940-P1030414.jpg)

결국 우리도 줄을 선 끝에 양 먹이 주기 체험에 나섰는데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31049-IMG_5517.jpg)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31453-P1030441.jpg)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31506-P1030445.jpg)

용감하구나 상원이.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31132-IMG_5521.jpg)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31511-P1030448.jpg)

하지만 양한테 밟히기도 했다는 -_-;;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31517-P1030450.jpg)

이건 무슨 표정?
![](http://sosa0sa.com/wp-content/uploads/2013/05/20130505_131217-P1030435.jpg)

날이 날인지라 어디를 가도 그랬겠지만 사람이 워낙에 많고, 몸살 감기에 시달리고 있는 아빠덕에 아이들 제대로 놀지도 못하고 아쉬운 어린이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