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이는 누나가 키운다

안아주기도 하고

분유도 먹여주고

잘때 심심하지 말라고 장난감도 놔주고

우리 딸 짱. 슈퍼울트라캡숑 짱
우리 딸 짱. 슈퍼울트라캡숑 짱
우리 딸 짱. 슈퍼울트라캡숑 짱

(꼭 세번씩 하라고…)

추운 날엔 코엑스 몰~

추운 날에는 코엑스 몰이 좋다.
대부분의 것들이 실내에 있어서 춥지도 않고, 필요한 것(?)은 다 있고 – 소니도 있고, 맥킨토시도 있고 흐흐 – 맛있는 음식점도 있고, 큰 서점도 있고, 극장도 있고.
가끔 외국사람이 출장을 와서 삼성역에 있는 호텔에서 묵으면 꼭 거기를 가보라고 한다. 뭐 미국같은 곳에서 온 친구들은 늘 보던 다운타운하고 같을 수 있겠지만 그래도 숙소 가까운 곳에서 요즘 한국의 젊은 애들의 생활을 볼 수 있는 곳이어서 추천을 한다.
암튼 지난 주 토요일에도 코엑스 몰엘 갔다. 날이 좋았으면 야외에 가서 사진도 찍고 하고 싶지만 날씨가 영하로 떨어지고 그러니 엄두도 못 내고.

6시 넘어서 느즈막히 도착해서 배가 고파서 밥부터 먹었다.
양푼밥을 먹었는데 우와~~ 정말 세숫대야에 밥을 준다.

서점에서 혜승이 영어테이프에 맞춰 춤추고 신이 났다. 신발을 신겨서 내려놨더니 서서 춤을 춘다. 옆에서는 돌 지난 사내애가 있었는데 댄스실력은 돌도 안 지난 혜승이가 훨 낫다.(물론 혜승아빠 자체 평가 -_-)


간만에 혜승이 또래에 맞는 책들을 보여주니 혜승이 이제는 때를 쓴다. 가자고 하니까 막 칭얼대고 -_-




길 가다가 혜승이 키만한 인형들이 쇼윈도에 진열되어 있길래 가서 세워났더니 유리를 치고 난리다. “언니”라면서. 나중에 그렇겠지. 언니 사달라고 -_-


춥지 않고, 잘 놀아서 좋긴 한데 실내에만 있는 거라 또 환기 걱정이 조금 되긴 한다. 그래도 혜승이 강하게 키워야지~~~

Big One Step

요즘 혜승이는 혼자서 잘 일어난다.
아직 걷지는 못하지만 이제는 손을 잡아주지 않아도 혼자서 일어난다.
마치 역도선수가 바벨을 들고 일어나는 것처럼 🙂
일어서서 손을 위로 쭉 뻗으면 그렇게 대견할 수가 없다.

그런 혜승이가 어제는 한 발을 떼었다고 한다. 혜승이 할머니가 걸음마 연습시킬려고
한걸음 떨어져서 장난감으로 꼬드겼더니 한 발을 옮기고도 안 쓰러지고 서 있다는 거다. 정말 Big One Step 이다.
이제 11일만 있으면 10달이 되는데 10개월이 지나면 걸을 수 있을 것같다.

혜승아~

이제 신발도 사야겠구나… 아빠 잔업 많이 해서 이쁜 꼬까 신발 많이 사줄께

[동영상] 공부하는 혜승이

역시 애기들한테는 좋은 모습만 보여야 한다.
애기들이 커가면서 어른들 흉내낸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인데 또 이 사실을 종종 실감하곤 한다.

‘맴매” 하면 아빠를 구타(?)하는 혜승이.
이번에는 펜을 가지고 공부하는 흉내를 낸다. 허허.
그냥 첨 보는 펜이라 신기해서 그런 건가?


동영상

엄마 아빠 잊어버린 혜승이

금요일 저녁이라 5일만에 혜승이를 집에 데려왔다.
오늘은 특히나 얌전해져서 몰라보게 달라졌다는 어머니 말을 듣고…

그런데.

혜승이가 엄마 아빠를 잊어버렸나 보다.
10시부터 목이 터져라 운다. 밥을 늦게 줘서 그런지 아니면 환경이 변한지.
아무래도 환경이 변한 것때문에 그런게 아닌가 싶어 맘이 아프다.

덕분에 혜승이 엄마가 고생하고 있다.
결국 평소에 불러주던 노래로 달래고 있다. 노래 불러줄때는 안 운다.
근데 노래만 끊기면 -_- 운다.

휴 이제야 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