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이 시리즈의 끝은 어디일까?

따님이 주신 생일 선물 무려 Part 1. 뭐가 들었을까? 바로 따님이 좋아하는 Cath Kidston 파우치(?) 요 조그만 거에는 뭘 넣을까? 실은 갈곳 없어 이상한 헝겊주머니에 넣고 다니던 A8 이어폰을 넣을 용도로 샀다는. 제 집 인것처럼 딱 들어가네. 고마워 따님~ Part 2, 3, 4…. 100도 기대할 께~.

실은 19일은 상원이 생일

19일은 상원이 생일날. 할아버지 생신 모임에 밀려(?) 따로 생일을 챙겨주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금요일에는 엄마가 사서 보내준 케잌으로 어린이 집에서 생일 파티도 했다고. 생일 선물은 지난 주 한토이 갔을 때 미리 사둔 사다리차로. 저거 상원이 몰래 차에 옮기느라고 쇼를 조금 했었는데 다행히 들키지 않아서 생일 선물로 활약할 수 있었다고. 들켰으면 그냥 장난감일 뿐이었을 텐데 ㅎㅎ 이러다 집안이 주차장이 되어 버리겠다. -_-;; 말 나온 김에 조금 큰 녀석들만 모아서 사진을 찍어봤는데 위의 것들은 모두 Siku라는 곳에서 만든 장난감들.

오늘은 생일날

오늘은 상원이 생일 그런데 마침 다음 주에 있는 할아버지 생신 기념 모임을 하기로 했다. 지난 번에 백운호수 근처에서 봤던 도토리방 이라는 곳을 가기로 했다. 넓은 땅에 여유있게 건물을 지어서 여유로운 느낌을 준다. 가게 주인이 돈 벌 생각 안했으면 이렇게 넓은 땅에 이렇게 한산하게 건물을 올리지는 않았을 텐데 어떤 분일까 궁금하기까지 간만에 음식 사진 이건 전병. 이렇게 뚱뚱한 전병은 처음 봤다. 수육. 양이 많지는 않지만 고기맛도 좋고 옆에 있는 같이 싸먹는 명태도 맛있었다.

Happy Birthday to Me

comments 알라딘 at 2009-03-13 01:50:40 이런게 아이 키우는 행복이죠. ^^; 마음으로 찍는 사진 at 2009-03-13 02:08:17 생일 축하 드립니다. 멋진 생일 카드를 받으셨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