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강원도 커피숍 투어

커피 바다 발 밑에 바로 바다가 보이는 카페. 한 밤 중에 찾아가서 사진을 찍지는 않았다. 비 오는 밤이라 그런지 손님도 없고. 하긴 밤 9시가 넘었으니 바다가 보이는 카페 브라질 비가 오던 전날에 비해 맑게 개인 하늘과 바다가 멋진 풍경을 만들어 냈다. 2층에 자리를 잡고 통유리를 통해 바다 풍경을 즐길 수 있었다. 바다표범 인형인 ‘심마니’와 함께하는 상원이. 뭐가 그리 즐거운지 활짝 웃고 있네 ‘사진 안돼요’ 라는 따님. 시험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 문제집을 싸들고 왔다.

강원도 여행 이틀째

오늘은 집에 가는 날. 하지만 그 전에 둘어봐야 할 곳이 하나 있다. 산양 목장. 근처에는 양떼 목장과 대관령 삼양 목장 두 군데가 있는데 이 중에 어디를 갈까 고민했다. 2006년에 왔을 때 양떼 목장에 갔는데 비교적 면적이 넓지 않아 상원이를 데리고 가기에 적당해 보이긴 한데, 한번 갔던 곳에 또 가기 보다는 지난 번에 못 가본 삼양 목장에 가보는 게 좋겠다 싶었다. 미리 알아보니 버스를 타고 전망대까지 올라간 후 내려오는 거라고. 도보로 출발점까지 내려오면 1시간 20분 가량이 걸린다고.

바다 보러 가자

가을이다. 이제 엄마 시험도 끝났겠다 그동안 못 간 여행 한 번 가자~ 음 그런데 금토일 연휴네. 여행가지 좋잖아? 여행을 우리만 가냐? 연휴가 좋아서 여행 가는 사람들이 많을 텐데 암튼 우리도 간다. 몇 달만에. 이번에는 강원도. 음. 강원도 하면 단풍 놀이하러 가는 차도 많고, 휴게소에 사람도 많고, 사람도 많고 마침 예전 블로그를 보니 2006년에도 비슷한 시기에 강원도에 다녀왔네. 이번에 묵을 숙소인 용평리조트도 다녀오고. 그때는 용평리조트가 아닌 펜션에서 1박했는데 그때 펜션에 있던 커다란 개가 생각난다.

여름휴가, 장승마을 카라반

올해도 여름 휴가는 둘째 녀석의 어린이 집이 방학 하는 기간으로. 특별한 계획은 없었는데 갑자기 지난 주에 계획을 잡았다. 그리고 이번에는 캠핑은 아니더라도 캠핑 비슷한 분위기를 내주는 카라반으로. 카라반은 캠핑카에서 묵는 거란다. 캠핑처럼 준비물을 준비해 갈 필요도 없고, 캠핑카를 이용하니까 에어컨도 나오고, 샤워시설도 기본적으로 다 있다고. 그래서 몇 군데 알아보니 성수기 그것도 극성수기라 대부분 이미 예약이 된 상태고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장승마을 카라반에 자리가 있다고 해서 급히 예약했다. 일요일 1박이라 길이 많이 밀릴 것 같지 않아서 출발도 느긋하게 했다.

여름 휴가 - Day 1, 솔비치

여름 휴가의 목적지는 강원도. 아이가 태어난 지 몇 달도 안지나 방문한 이래 적어도 몇 번째 방문이다. 하지만 작다면 작은 우리나라지만 가보지 못한 곳이 구석구석에 있듯이 강원도만 하더라도 이름 있는 관광지를 다 둘러보려면 몇 번을 더 방문해야 할 지 모를 정도로 넓다. 이번 여행의 숙소는 양양에 위치한 솔비치. 대부분 속초 근처에 있는 리조트와 달리 양양 바다 바로 옆에 있다. 그래서 방에서 발코니를 통해 바다를 바라볼 수 있고, 문을 열어놓으면 파도 소리를 들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