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t camp

놀랍다. Virtualization

드디어 몸으로 느껴본 virtualization technology. 아무래도 가상 머신의 성능이 못 미더워 먼저 부트캠프를 깔고 XP로 부팅하여 358메가짜리 파일을 바닥을 이용해서 인코딩해보고 iMac의 전체 메모리인 1기가중 절반인 512메가를 할당한 패러렐즈에서 동일한 작업을 해봤다. 패러렐즈에서는 부트캠프에 설치한 XP를 사용하도록 했다. 인코딩 소요 시간 - Boot Camp (1G 메모리 할당) : 5분 38초 - Paralles(512M 메모리 할당) : 6분 55초 - Paralles(768M 메모리 할당) : 6분 17초 패러렐즈에서의 인코딩 시간이 부트캠프보다 1.23배 더 걸렸다.

Boot camp 설치

아직은 맥에서 바닥이나 곰 인코더에 필적하는 편리한 인코딩 툴을 못 찾은 관계로 XP를 깔기로 했다. 무사히 설치는 했는데 자꾸 Internet explorer가 죽는다. 그래서 파이어팍스를 설치하긴 했는데 흠. 그리고 한/영 전환을 오른쪽 alt키로 하고 있는데 맥미니키보드에서는 alt키가 너무 작아서 쬐금 힘드네. 맥에서 shift+space를 한영/전환 키로 사용하려면 윈도에서는 동일한 키를 사용할수 없다고 하던데 쩝. 이게다 Coherence mode 덕분(?)에 생긴 고민이겠지 근데 윈도에서 보니까 11Mbps로 무선랜이 잡혔는데 이게 정상인가? 무지하게 느리당 -_-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