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ppriccosa

Guam 여행 4일째, 오늘도 좀 먹자

아드님 상태가 더 안 좋아졌다. 어제 abc에서 아이용 타이레놀도 사 먹었는데 열이 오락가락. 아침에 밥먹고 따님데리고 차 렌트하러 나섰는데 역시나 근처에 한인렌트 업체는 없는 듯. 전화를 해서 사정을 알아보려해도 전화도 없고. 결국 호텔 근처에 있는 Hertz에서 렌트. 어제 가격을 알아보니 Hertz가 제일 비싸서 피하고 싶었는데 아쩔수 없다. 그나마 차도 기아 소울 하나만 있다고. 호텔간 이동만 생각하면 그냥 택시를 타고 가는 것도 괜찮을 텐데 체크아웃, 체크인 시간 차이사이에 생기는 3시간을 해결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