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

차에 관한 몇까지 wish list

미국 출장중에 탔던 Prius의 통합환경을 잊을 수가 없다. 하나의 LCD를 통해 오디오, 네비, 에어컨등을 완벽하게 제어할 수 있고, 각각의 기능 역시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있다. 네비를 사용중에 볼륨을 줄이거나 하면 화면의 윗부분에만 살짝 나타났다 사라진다. 거기에 블루투스 연결 기능이 내장되어 있어 차에 탄 후 시동을 걸면 잠시후에 블루투스가 연결되었다는 말이 뜬다. 요즘 국내에서 나온 차들도 이런 기능이 있는 듯한데 우리 산타에는 어케 안될까? 네비스트3라는 올인원 제품이 있던데 품질에 대해서는 말이 좀 많고, 가격도 -_-

2주간 관찰한 결과

혼다, 도요다, 혼다, 도요다, 아큐라, 렉서스, 혼다, 도요다, 포드, 벤츠, 혼다, 혼다 차 진짜 많다. 여기 직원중 대부분이 혼다를 모는 실정이니…

디젤차 어떻게 타지?

난생 처음으로 2천 CC 이상의 가솔린 차를 몰아보고 있다. 렌트한 차가 Mazda6라는 차인데 디자인이 그다지 이쁘지 않아서 첫 인상은 별로였는데 알고 봤더니 이 차도 “Full” 사이즈란다. 덩치가 작아서 그냥 “Middle"인 줄 알았는데. 근데 이 녀석 역시나 충분한 배기량에(2300cc인 듯하다. Mazda6가 2300이라 3000이 있다고 하는데 3000cc짜리를 렌트해줬을 것같지는 않고. 근데 어떻게 확인할 수 있을까? 내일 본넷을 한번 열어볼까?) 가솔린이고 충분히 달릴만한 공간이 있는 지라 가끔씩 정말 운전하는 재미가 있다. 밟으면 밟는 대로 쭉쭉 나가고, 진동도 적고, 소음도 적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