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ndy

Good news for Claire

올해 초부터 뜻하는 대로 되지 않아 고생이 많았는데 다행히 희망했던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고생 많았다. 우리 가족 모두에게 좋은 소식 전해줘서 고맙고

안마 중

어깨죽지가 결린다는 누나를 위해 기꺼이 턱을 이용한 안마를 해주는 착한 동생.

Sleeping Clock

따님 방에 붙여놓으려다 팩폭(팩트폭력)이라고 삐뚤어질까 봐 안 샀다.

이 시리즈의 끝은 어디일까?

따님이 주신 생일 선물 무려 Part 1. 뭐가 들었을까? 바로 따님이 좋아하는 Cath Kidston 파우치(?) 요 조그만 거에는 뭘 넣을까? 실은 갈곳 없어 이상한 헝겊주머니에 넣고 다니던 A8 이어폰을 넣을 용도로 샀다는. 제 집 인것처럼 딱 들어가네. 고마워 따님~ Part 2, 3, 4…. 100도 기대할 께~.

딸 아이가 크니 이런 것도 받아보네

따로 이야기한 적이 없었는데 화이트데이 선물이라고 이런 걸 사줬다. 맨날 볼 토닥거리는거 보고 구박하는 거 그만하라는 건가? 아 3월이 있구나. 그래도 우리 따님 감사~

따님 교정 끝~

드디오 오늘 치과에서 치아 교정 끝 판정을 받았다. 2년하고도 10개월을 했으니 얼마나 지겨웠을까. 가끔은 아픈 시술도 있었는데 잘 참은 걸 보니 참 대견하다. 다음 주에는 다시 안쪽에 유지 장치를 붙힌다고 하니 이번 주가 휴가일 듯. 본인 치아지만 그래도 고생 많았다.

5월은 푸르구나

5월은 역시 어린이 날. 근데 일단 시작은 더 이상 어린이가 아닌 아이로 시작. 올해도 작년에 이어 상원이 친구들이 많이 오는 엄마 직장에서 제공하는 공간으로 어린이 날을 보내러 갔다. 아이들을 위해 어린이들에게만 선물 교환권을 주는 데, 이 분은 연식 때문인지 더 이상 주지 않는다. 작년만 해도 받았던 것 같은데 모델 포스를 뽐내며 오는 모습 그동안 사용하던 아이폰 5가 망가져서(켜지지 않는다 -_-) 내 폰으로 잠시 뭔가를 보는 중. 아이폰 6S 기사 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