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eloper

쉽지 않은 문제

골목길 커뮤니티 분명 “누가” 고치느냐 보다는 “어떻게 잘” 고치느냐가 중요하다. 다만 사람들로 하여금 저런 건설적인 생각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먼저 조성되어야 하지 않을까? 기능 개선이나 수정을 위해 패치를 내면 그 갯수를 가지고 평가하는 조직에서는 저런 생각이 나오기 어렵다. 누가 총대를 매고 관리자에게 미운 털을 박아달라고 할까? 그래도, 잘 돌아가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목적이어야 한다.

내가 희망하는 개발팀 문화를 가진 회사

예전에도 한번 “잔업없는 회사"라는 내용으로 접한 적이 있었는데 우연히 어떤 글을 보고 다시금 찬찬히 그 회사의 글들을 보게 되었다. (주)사이냅소프트 많은 IT업체가 그렇듯이 회사의 생활등을 블로그를 통해 접할 수 있다(우리도 IT업체인듯 한데 그러기엔 우린 엄살이 너무 심하지. 뭐 그리 숨길 게 많다고) 그 중에는 사이냅소프트의 전경헌 사장님과의 인터뷰 글도 볼 수 있는데 사장님의 생각을 통해 회사의 생활이 어떨 지 짐작할 수 있다(반론의 여지가 있는 말이긴 하다. 윗사람의 생각대로 회사가 움직인다고 단정지을 수 없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