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to

장마 시작 그리고,

오늘부터 장마란다. 아침엔 눈을 떠 보니 7시. 평소 기상시간이 5시 40분인데 무려 1시간 20분이나 늦게 일어났다. 하지만 다행히 사외교육중이라 교육 담당자에게 문자로 사정 이야기하고, 부리나케 차를 끌고 갔다. 기름값 때문인지 아니면 비오는 수요일이라 그런지 차가 별로 없었다. 고속도로에서 교통량이 최고치인 8시 전후 였음에도 불구하고 거의 밀리지 않았다. (오는 길에도 그랬고) 3일간의 교육이 끝났다. 크게 땡기지는 않았지만 연초에 계획 잡을 때 신청한 거라 듣고 왔다. 딱히 일도 없고. 대충 개념만 알고 있던 내용을 예제를 들어 설명하는 걸 보니 아항~~~~ 하는 생각이 들었다.

ecto 덕에 편해진 블로그질

애플포럼을 보다 우연히 ecto 라이센스를 얻게 되어 사용하고 있다. 전부터 알고 있던 프로그램이지만 2.x대를 잠시 trial version으로 사용해 본 결과는 그리 만족스럽지 않아 잊고 있었는데 이번에 3.0 베타가 나온다길래 기대를 갖고 사용해 봤다. 라이센스는 한글화 작업을 하신 lordmiss 님이 받으신 5개의 라이센스 중 하나를 받은 것이다. 지금까지 사용해 본 봐로는 아주 만족스럽다. 2.0대에서 뭐가 불만족스러웠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이다. 실상 2.x대랑 외양은 그리 변한 것이 없어 보이는데 ecto에서 글을 쓰고, wordpress 편집창에서 보는 것과 아주 자연스럽게 연동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