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peless

뭘 바래

아침에 후배를 만났다. 자연스레 어제 있은 총선 이야기가 나왔다. 후배 : 투표 했어요? 나 : 아니. 후배 : 왜요? 투표라도 해놓고 욕을 해야죠. 나 : 앞으로 욕 안 하려고. 후배 : 잉? 나 : 희망을 버렸어. 뭘 기대하겠냐고. 의정활동 꼴등해도 당선되고, 성추행을 해도 당선되는 게 국회의원인데.

5년 후엔 어떤 세상이 올까

주가지수를 5천까지 올린다고 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앞으로 5년간은 부동산 시장이 다시 활개를 칠거다. 보수적인 부유층의 지지를 전폭으로 받고 있는 새 대통령이 그들을 외면할 리는 없고. 통념적으로는 부동산 시장과 주식시장은 함께 성장하지 않던데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현 정권에 대해 갖은 욕을 했으니 지금과는 정반대로 갈 것이고, 성격대로 화끈하게 뭔가를 할 거다. 그게 삽질 이더라도. 점점 더 “우직함"보다는 “약삭빠름"이 대접을 받을 것이다. 이제 각종 규제는 다 풀리고 가진 자가 좀 더 쉽게 살 수 있는 사회가 될 거다.

새로운 환경에 적응

시간은 가고 사회는 변하고, 가치관은 변하게 마련이다. 언제까지나 내가 가진 가치관을 고집하는 것은 사회에 대한 적응력만 떨어뜨릴 분이다. 더 이상 이 사회가 공정하고 바른 것을 선택하지 않는다고 투덜거리지 말자. 언제나처럼 사회는 절대로 공정하지 않고 약자를 보호하지 않는다. I learned a long time ago that life just isn’t fair, so you have to stop expecting it to be. That’s the life is. 류한석의 피플웨어를 보고… comments 야옹^^ at 2007-12-23 05:46:21 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