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그렇게 소문이 자자한 영화를 봤다. 이미 본 친구가 3시간 동안 한번도 지루한 적이 없다고 했는데 동감. 그런데 왜 난 눈물이 났을까. 작년 12월에 Gravity를 봤던데 2년 연속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명작을 봤네. 다시 보고 싶다.

Indiana Jones 4

한 마디로, National treasure 2 + Mummy + X-file 아쉽다. 해리슨 포트는 정말 그 연기를 직접 했을까 싶을 정도로(CG를 많이 사용하지 않았다고 하니) 많이 뛰긴 했지만 보는 내내 안쓰러운 마음을 감출 수가 없었다. 쩝.

Once(2006)

참 단순한 이야기의 영화다. 노래를 작곡/작사하는 거리의 악사(부업은 따로 있다)와 체코에서 이민와 거리에서 꽃을 팔며 힘겹게 살아가지만 오케스트라 단원이었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피아노를 잘(?) 치는 여자가 만났다. 남자의 꿈인 런던으로의 진출을 위해 여자와 또 다른 거리의 밴드가 모여 데모 테이프를 만든다. 그리고 여자는 남자의 잔잔한 프로포즈(?) 거절하고 아이의 아빠와 재결합한다. 남자도 이미 런던으로 떠났던 여자와의 회후를 기다린다. 정말 아무런 긴장이나 곡선 하나 없는 이 영화가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린 이유는 바로 영화음악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