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교통 정리 필요

블로그, 미투데이, 트위터. 짤막하게 오늘의 흔적을 적으려고 하는데 어디에 적어야 할 지 망설여졌다. 언젠가부터 회사에서 미투데이 로그인이 안되서 트위터를 개설했는데 음… 미투데이는 “돌아보는” 기능이 참 맘에 든다. 짤막하게 적었던 글들을 한번에 볼 수 있어서. 블로그로 포스팅하는 기능도 맘에 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