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p

VoIP 시대가 열릴까

방송통신위원회의 와이브로 음성통화 허용 결정, 향후 전망 이번 기회에 사내 전화기를 와이브로 단말기로 바꿨으면 좋겠다. 하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 KT나 SKT건 둘 다 기존 이동통신사를 고려해야 하는 입장은 똑같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시장을 키우려고 노력할 지도 의문이고, SKT가 아닌 KT의 마케팅 능력으로 봐서는 전혀 시장에 어필이 안될 게 뻔하다. KT가 SKT처럼 세련된 마케팅을 하기엔 멀었다는 생각이 든다. 망 운영하는 능력도 그렇고. 직간접적으로 WiMax를 지원해야 하는 모 회사 입장에서는 사원들에게 단말기랑 저렴한(혹은 무료) 요금제를 제공해서 필드 테스트 경험도 늘리고 실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많이 받는 것이 필요해 보이는데 영 의지가 없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