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는 발레~

“자 오늘부터는 아이들끼리만 해요. 엄마는 뒤에 앉아 계시고”라는 선생님의 말씀에 다른 3명의 친구는 “네”라고 대답을 하는데 혜승이만 답이 없다. 표정이 모든 걸 말해준다.

그래도 이네 기운을 차리고 다시 “개구리 자세”~

Continue reading “신나는 발레~”

150개 설문항목

설문 항목이 150개라면 정말로 사람들이 하길 기대하는 걸까?

회사에서 좋은 직장 만들기를 목적으로 설문을 한단다. 근데 설문 항목이 150개다.
첫 페이지에 나온 60개는 그게 전부인 줄 알고 하고, 두번째 페이지에 나온 60개는 처음에 한 60개가 아까워서 하고, 마지막에 나온 30개는 억울해서 끝까지 했다.

근데 사람들이 정말 신중하게 그 150개나 되는 항목을 선택했을 거라고 기대할 까? 설마?

시계가 멈췄다.

작년에 산 개인 물품중 두번째로 맘에 드는 거였던(제일 맘에 드는 건 단연 파워북!) TISSOT 시계가 또 멈췄다.
산지 얼마되지 않아 멈추는 바람에 A/S를 맞겼더니 배터리가 닳아서라는 어이없는 답을 듣고 웃고 넘겼는데 산 지 1년도 안되서 또 멈춰 버린 거다.

이것때문에 한동안 자제했던 코스트코에 다시 들러야겠다(코스트코에서 구입한 거라 -_-)

우울하다.

김재박 감독 LG행

예상, 희망대로 결국 김재박 감독이 LG를 향했다.
김성한 감독이 떠난 후 LG의 모습은 정말 한심했다. 파워도 없고, 끈기도 없고 엉성하기 짝이 없는 팀이었다.

개인적으로는 김성근 감독 이후 취임한 감독들은 LG의 체질을 바꾸기엔 부족해 보였는데 김재박 감독은 그 일을 해 낼 수 있을 것이다.

기대된다. 내년이.

2006년 가을 강원도 여행기

1박 2일로 강원도를 다녀왔습니다. 오직 혜승이에게 양떼를 보여주겠다는 일념으로.
밀릴 것이 빤한 가을 나들이였지만 그래도 가능하면 많은 것들을 혜승이에게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그리고 여름에 못 본 바다를 보기 위해 갔습니다.

아침 7시 반에 출발했음에도 양떼목장이 있는 횡계 IC까지는 4시간이 걸렸습니다.

바로 양떼목장으로, 대략 40분 정도 걸리는 산책로가 있습니다.

Continue reading “2006년 가을 강원도 여행기”

2006년 가을 강원도

좋다.
멀다.
사람 많다.

주말을 이용해서 1박 2일로 강원도에 다녀왔습니다. 정동진까지 찍고 왔으니 지대로 갔다 왔네요. 여름에 바닷를 못 봐 아쉬웠는데 그래도 가을 바다라도 봐서 좋네요.

피곤해서 오늘은 여기까지만.

춥다.

아침 온도 10도.
며칠전만 해도 17도였는데…

내일 강원도에 가는데 단단히 준비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