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법?

이런 개떡같은.

분명히 저것들은 인터넷이라는 매체 자체가 자신들에게 결코 우호적이지 않다는 것을 깨닫고 아예 인터넷을 말살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

좋아하는 책 속의 글귀를 적어도 저작권법 위반이 된다고 하니.
(단 [링크][1]의 내용과 같이 인용저작물과 피인용저작물이 양적 질적으로 주종관계까 성립하며 분명하게 구별되면 된다고 한다. 여기서 “분명”이란 것의 기준은 뭘까? 예제를 좀 내놔봐)

이거 전 세계적으로 우리나라가 최초이자 유일무이한 것 아닌가?

답답하다.

정말 무슨 생각으로 이런 생각을 하는 걸까? 머리가 그것밖에 안돼?

[1]: http://blog.naver.com/happy365com/90051010444

Thanks

무사히 끝났다.

이젠 후유증이 없길 기도한다.

wordpress.com 으로 이전 고려

wordpress.com으로 이전시 비용

1. 호스팅 자체는 무료.
현재 : 20,000원에 1GB 공간
wordpress.com : 3GB

2. Domain
현재 : 현재는 12,800/1년
wordpress.com : Registering a domain name with us is only $14.97/year, and mapping an existing domain name is $9.97/year. 당연히 전자가 훨씬 싸다.

3. 내가 원하는 테마 사용하기. 요게 좀… 기대했떤 것보다 훨씬 비싸다.
현재 : 무료
wordpress.com : $14.97/year

지금은 웹호스팅이랑 도메인을 합쳐서 33,000원 정도인데 만약 wordpress.com으로 옮긴다면 30불. 환율 계산하면 쬐금 더 비싸지네. 대신 용량은 3배. 대신 ftp 로 사용은 쬐금 불편할 듯하고.
딱히 다른 도메인용으로 사용하는 게 없으니 큰 문제는 없을 듯한데….

참 markdown plugin은 못 쓰겠구나 -_-

다시 찾은 안면도

그냥 나섰다.
2007년 천리포 해수욕장에서 맛조개를 잡던 [기억][0]을 잊지 못하는 아이를 데리가 나섰다. 미리 방을 구하지 못해서 그냥 당일치기로 다녀오기로 했다.

아침 7시 10분에 출발. 역사(?)상 가장 빠른 출발이었지만 벌써부터 고속도로에는 차가 많다. 네비가 찍어준 대로 과천 의왕간 고속도로를 통해 서해안 고속도로에 진입했는데 우왕.. 길이 많이 밀린다. -_-
아침부터 운전을 많이 하게 되서 그런지 피곤함이 몰려온다.

서해대교 남단 휴게소에서 한번 쉬고 안면도에 도착한 시간은 11시 가량. 안면도가 의외로 크다. 실제로 안면도를 지도에서 보면 안면대교에서 남쪽 끝까지는 대략 20km가 넘는다. 이 거리면 양재IC 에서 수원IC까지의 거리와 맘 먹는다.

암튼 처음 들른 곳은 미리 찾아놓은 맛집 중 하나인 당암리굴밥. 사실 [이 블로그[5]를 보고 출발 전날 찜해놨다. 맛은? 굴밥, 굴 파전은 첨 먹어봤지만 푸짐하게 잘 먹었다. 하루 여행중에 제일 맛나게 먹은 음식인 듯.

미리 물때 시간을 알아 보니 요즘은 아침 7시에서 10시, 저녁 7시에서 10시란다. 그래서 아침 시간은 포기하고 바로 꽃지해수욕장에 가서 시간을 보내기로 했다.

조개만 주워도 그저 신난 아이
![조개만 주어도 좋아요.][1]

바다만 바라봐도 신나는
![][3]

어느새 기럭지가 이렇게 길어지나니. 2007년 사진 보니.
![][4]

![][5]

신나게 물놀이 하고(난 잠깐 자리깔고 우산을 방패삼에 잠들었는데 나중에 보니 다리가 탔다 -_- 따가워라) 두번째 맛집으로 향했다. 안면식당이라는 곳인데 여긴 조개칼국수가 유명하단다. 여기는? 그냥 그랬다. 별로 말할 거리도 없고 맛도 뭐. 그냥 디웅조개라고 하는 대형 조개를 하나 넣어주는 것이 특징인 듯. 아쉽지만 면이 너무 적어서. 냉면 면발은 질기고.

원래 이번 여행의 목적은 바람아래 해수욕장에서 맛조개 잡는 거였다. 조용필씨처럼 진짜 여행 목적을 위해 출발.
바람아래해수욕장은 잘 알려지지 않아서인지 무척 개발이 안 되어 있다. 개발이 안되어 있다는 것은 정말 가 보면 안다. 해수욕장으로 향하는 길이 그냥 1차로이다. 그것도 논밭 사이를 가로질러 가는. 몇 번 반대방향에서 오는 차를 만나기도 했는데 운전 초보라면 난감할 정도로 길이 좋다. 그나마 포장이 되어있으니 다행이지.

2007년을 생각하고 갔는데 맛조개 잡이에도 많은 진전이 있었다. 사람들은 호미대신 삽을 가져왔고, 맛조개 역시 양념통에 담아 왔다. 근데 우리 가족은 그냥 2007년 수준을 준비했다가 아쉽게…한 마리도 못 잡았다. 2007년에는 그냥 갔다가 우연히 주운 호미로 해서 맛조개를 많이 잡았는데 나름 준비해간 이번에는 단 한마리도 잡질 못했다.
맛조개를 잡는 방법은 실은 간단하다. 모래를 얕게 넒게 파면 구멍이 있는 곳이 있다. 거기에 맛소금을 적당히 뿌려주면 맛조개가 바닷물이 들어온 줄 알고 고개를 내민다. 여기에도 단계가 있는데
# 우선 소금이 바닥으로 쑥 들어갔다가 바닷물만 조금 나온다.
# 맛조개가 고개를 살짝 내민다. 이때 덤비면 안된다. 다음 단계를 기다려야 한다.
# 맛조개가 고개를 쑥~ 내민다. 이때는 딱딱한 조개껍질까지 쑥 나오기 때문에 이때 잡아서 살살 당기면 된다.

참 이론은 쉬운데 이번에 준비해간 호미로 흙을 파면 흙이 곱게 파지는 것이 아니라 구멍을 찾는 게 무척 어려웠다. 게다가 준비해간 목장갑을 끼고 열심히 호미질을 했는데 이상하게 손가락에 금방 물집이 잡혔다. 하기 싫은 마음이 있었는지 -_-

눈치 빠른 아이는 금방 엄마, 아빠를 버리고 삽을 들고 작업하는 다른 어른 그룹옆에 찰싹 붙었다. 거기서 특유의 붙임성으로 5마리를 얻어왔다.

다행히 엄마, 아빠랑은 한 마리도 잡지 못했지만 무척 재밌는 여행이라고 하니 고맙기만 하다.
그래도 여기 저기서 맛조개를 잡았다고 신나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아쉽기만 하다. 당장 다음 여행을 위해 삽하고 양념통을 준비해야겠다. -_-

바람아래 해수욕장엔 많은 사람들이 작업 중
![사방에 공사중][2]

하지만 명당자리는 다른 곳에 있단다. 작업(?)을 마치고 차로 돌아와 집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는 와중에 만난 옆 차. TV에 나오는 것처럼 그물에 맛조개랑 조개를 정말 한아름 담고 왔다. 맛조개를 많이 잡을 수 있는 곳은 다른 곳에 있다는 제보도 받았다.

방을 준비하지 못한 덕에 바로 집으로 향했다. 출발시간은 8시. 늦은 시각이라 괜찮을 줄 알았는데 서해안고속도로는 화성에서부터 밀리기 시작했다. 가뜩이나 피곤해 힘들었는데 길까지 밀리니. 휴… 1시간 넘게 밀리는 길을 타다 신갈에서 빠져 영동고속도로를 통해 과천/의왕간 고속토로를 타고 다시 양재에서 고속도로를 타고 집으로 왔다. 휴… 집에 도착하니 11시 40분.

피곤한 하루였다. 생각보다 먼 안면도. 다음에도 이렇게 당일치기로 갈 수 있을까 싶다. 다음엔 조금 더 늦게 출발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꽃지해수욕장에서 조금 더 즐기다 10시 즈음에 출발하면 되지 않을까? 피곤한 건 전날 좀 푹 자고…

그나저나 시간이 갈수록 여행가서 찍는 사진이 줄어든다. -_-

[0]: http://sosa0sa.com/wp/2007/06/23/1308/trackback/
[1]: http://sosa0sa.com/wp/wp-content/uploads/2009/06/IMG_7840.JPG
[2]: http://sosa0sa.com/wp/wp-content/uploads/2009/06/IMG_7878.JPG
[3]: http://sosa0sa.com/wp/wp-content/uploads/2009/06/IMG_7862.JPG
[4]: http://sosa0sa.com/wp/wp-content/uploads/2009/06/IMG_7843.jpg
[5]: http://sosa0sa.com/wp/wp-content/uploads/2009/06/IMG_7847.jpg
[6]: http://blog.naver.com/gracekim1219/40066693543

Terminator 4

역시 사람들 눈은 비슷하다.

주인공은 존 코너가 아니라 마커스라는.
존 코너 아니 크리스찬 베일 영 폼 안 난다. 쩝.

보는 내내 Transformer, Matrix가 생각난다는…

Caffeine-powered engineers~

어느 나라건 개발자의 친구는 카페인 🙂

Evernote update 메일 중에서

> Evernote for Windows
> We know things have been relatively quiet on the Windows front. Fear not! Our caffeine-powered
> engineers are hard at work on some very major updates to Evernote for Windows. Stay tuned.

리눅스 이상한데?

오늘 보니 리눅스에서 사용하는 ping은 수신한 echo reply 메시지의 ICMP checksum을 확인하지 않는 듯하다.

커널 코드를(2.6.10)을 확인해 봤는데 통상 ICMP 패킷 수신을 위해 사용하는 raw socket으로 수신한 패킷을 복사해주는 시점은 IP header를 처리하는 와중.

결과적으로 수신한 echo reply에 대해서는 kernel도 ICMP checksum을 확인하지 않고, ping application도 확인하지 않는 듯. 뭐 이래.

반면 FreeBSD에서는 raw socket으로 패킷을 전달하는 시점이 ICMP protocol 처리한 후에 있는 듯하다. 그래서 ICMP checksum 에러난 패킷은 비정상적인 패킷이므로 application에게 주지도 않는 듯.

이게 맞다면 리눅스 좀 실망인데…

Continue reading “리눅스 이상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