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tian

Intersteller에서 악역(?)으로 나와 아쉬웠는데 금방 또 주인공으로 맷 데이먼이 나오는 영화가 개봉했다.


(흔히 보이는 거랑은 조금 다른 포스터)

처음 본 Good Will Hunting을 너무 재밌게 봐서 그런지 지금도 제일 좋아하는 배우다.

영화는 화성에 홀로 남게된 식물학자의 생존기에 대한 내용. 뒤늦게 생존 사실을 알게된 NASA와 괴짜 과학자 등이 힘을 합쳐 구하러 간다는 이야기.

영화 보기 전에 평을 보니 어느 영화나 그렇듯 평이 나뉘었는데 인터스텔라보다는 심심하다는 평도 있고, 정말 재밌게 봤다는 평도 있고. 책과 영화를 모두 본 사람 말로는 (당연히) 영화에는 나오지 않는 에피소드도 많다고 한다.

작가는 원래 다른 일을 하는(소프트웨어 개발자인 듯) 짬짬이 글을 써서 블로그에 올렸다고 한다. 그게 평이 좋고, 책으로 내라는 추천을 받아서 이 지경(?)까지 됐다고. 거기에 킨들로 내라는 추천을 받아서 본인이 직접 킨들 책을 내게 되고, 결국 편집자의 눈에 띄어 제대로(?) 책을 내고, 영화화까지 됐다고 한다. 어쩐지 아마존에서 찾아보면 촌스런(?) 디자인의 책과 세련된 커버의 책이 둘 다 있다.

아마도 이게 초반에 작가가 직접 올린 책인 듯

많이 알려진 공식(?) 책

언제 볼 수 있을까 했는데 마침 건강검진 날이고, 공교롭게도 그날이 따님의 중간고사 마지막 날이라 같이 판교 현대 백화점에 있는 CGV에 가서 봤다. IMAX 3D로 봤는데 3D효과를 제대로 살린 듯 했다. 중간 중간 나오는 화성 평원을 배경으로 로버를 타고 가는 장면은 장난감 같은 느낌이 나긴 했지만.

영화를 보고 나니 책도 보고 싶다. 오랜만에 완독(?)할 수 있는 영어 책이 아닐까 하는 착각에 🙂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