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공간은 어떻게 삶을 바꾸는가

구글은 창의성을 사장님 강조 말씀 따위로 키우려 들지 않았다. 이 회사는 직원들이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사고하고 소통을 나눌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였다.

창의성이 시켜서 발현될 수 있는 거라면 전 세계에서 창의성이 떨어지는 조직은 없을 거다. 반대로 창의성을 죽이는 생각 조직문화(특히 Top을 포함한 경영자/관리자)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이 현실이다.

새롭게 사무실을 구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했던 것은 가급적 줄이고 또 줄이는 것이었다.

이사 가기 전에 줄이고 줄이자. 안 쓰는 물건이 모두 추억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Doug Dietz, GE, MRI 장비를 아이들이 무서워하지 않도록 디자인.

MRI를 만들어 고통없이 검사받을 수 있게 했지만, 정작 어린 아이들은 ‘징징’ 소리가 나는 기계에 엄마 아빠 없이 혼자 들어가야 한다는 것에 무서워한다는 걸 알게된 Doug Dietz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만든 의료 장비



출처 : http://www.geglobalresearch.com/blog/inspired-designs-help-kids-get-through-medical-scans

통찰력이란 단순한 관찰을 넘어 연역과 창의의 과정을 거쳐야 비로소 얻을 수 있다. 단순한 관찰은 공간의 효율성 등 기능에만 그치게 된다. 하지만 연역과 창의의 과정은 공간과 사람의 본질을 찾아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다.

‘1의사 2진료실’.
환자가 불쾌할 때 ‘감정적인 응대’, 즉 친절과 미소로 대하면 된다는 것은 일차원적인 해결방안에 불과하다. 문제의 근원인 긴 대기시간이나 의사와 환자가 겪는 스트레스를 사전에 제거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본질적인 해결방안이다. 무조건 친절하게 웃으라고 강조하는 것은 또 다른 강요에 불과하다. 의료진에게 추가로 스트레스를 안기는 것 밖에 되지 않는다.

‘고객이 왕이다’ 라는 말은 직원들의 희생을 정당화하는데 사용되기도 한다. 희생만 하는 직원이 진심으로 고객을 왕처럼 대할 수 있을까? 그저 가식적인 친절만 배풀 것이다. 그리고 그런 친절은 결국 드러나게 마련이다. 한쪽에 희생만 강요해서는 오래갈 수 없다.

단지 한우물만 파는 장인에 머물지 안고 다른 분야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나타낸다. 그래서 자신이 몸담은 분야에만 국한되지 안고 자유롭게 여러 붕냐를 오가며 사고하는 성향을 보여준다.

호기심

사용자 중심이라는 말이 마치 절대 명제처럼 받아들여지고, 또 사용자의 범위를 서비스를 제공받는 대상만으로 국한시키는 또 다른 편견과 고정관념의 틀은 경계해야 한다.

위 ‘1의사 2진료실’과 같은 맥락

아티스트, 디자이너.
그런데 각각의 고유한 능력을 프로세셔널의 수준으로까지 갖추고 있는지는 따져봐야 하지 않을까?

일단 잘하고 봐야 한다.

대체로 조직이나 작업현장에서 직급이 낮은 사람들의 목소리는 쉽게 무시당할 때가 많다. 시키는 대로 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중요한 의사결정에서 배제당하는 게 당연한 것처럼 여겨진다. 그러나 현장에서 사람을 만나고 일을 하는 구성원들이야말로 가장 촉이 발달했다고 볼 수 있다.

늘 이야기하는데 듣지 않는다. 그들이 뭘 원하는 지를 가장 정확하게 아는 사람은 그 물건을 실제로 사용하는 사람이다.

구글은 사내에서 ‘예측시장’이라는 것을 운영한다. 경영진이 간과할 수 있거나 판단착오를 일으킬 수 있는 사안에 대해 현장의 말단직원들로부터 피드백을 받는 것이다.
구글의 경영진은 현장의 목소리에도 통찰력이 충분히 담겨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 직원들을 소모품만으로 생각하지 않고 경영을 디자인하는 파트너로 존중한 것이다.

회사와 직원간 신뢰가 있어야 가능한 이야기. 그리고 그 신뢰는 항상 위에서 아래로 먼저 발현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