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favourite iOS apps in 2016

매일 매일 사용하는 앱들

  • Tweetbot (X)
  • Omnifocus (X)
  • Pocket (O)
  • Fantastical 2 (X)
  • 1password (O???)
  • facebook (O)

그래도 자주 사용하는 앱들은
* day one (X)
* drafts (X)
* synoDS (X)
* T map (O)
* Apple news (X)
* 네이버/다음 지도 O)

2013년에 비해 크게 달라진 게 없네.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Tweetbot, Pocket 그리고 Omnifocus가 최상위권. 여전히 내가 휴대폰을 사용하는 형태는 새로운 소식 모으고, 할일 관리하는 용도가 주라는. 하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정보를 모으는 대에만 주력하고, 정리는 잘 못한다는. 폰은 화면에 작아서 라기 보다는 두 개 창을 띄울 수 없어서 아무래도 정리하는 용도로는 효율적이지 않네.

참고로 2013 년에는 이랬다.

요즘 내가 주로 쓰는 iPhone 앱은

Tweetbot
pocket
zite
omnifocus
facebook
drafts
Day one
synoDS
evernote
olleh navi
music
tumblr
Seoul bus
다음 지도

점점 애플이 만드는 제품이 매력적이지 않다. 무게를 줄이기 위해서라지만, 모양을 위해서라지만 맥북의 키보드는 정말 적응이 안되고, 나도 그런 소리를 들을 지 모르는 회사원 개발자지만, 애플 SW 개발자 들이 1년 동안 뭐 하는 지 모르겠다. 정말 가슴에 손을 얹고 Awesome!!!을 외칠 수 있는 제품이 요즘 나온적이 있는지.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너무나 아쉽기만 하다. 고만고만한 제품만 보이니

굳이 몇 배의 돈을 들여가며 애플 디바이스를 사야 할 이유를 점점 찾기 힘들어 진다.

미니 PC 형태의 윈도 전용 머신을 하나 마련하니 이젠 랩탑도 굳이 맥북일 필요가 있나 싶지만 OS X에만 존재하는 앱 때문에 아직은 lock-in되어야 한다는

세 번째 이

오늘도 발치.

공교롭게도 며칠 전에 뺀 아랫이 바로 옆의 이가 흔들린다.
이번에도 실을 이용해서 한 번에 빼 버렸다. 덕분에 아랫이 3개가 동시에 빠져서 휑하다.

또 환송회

(전) 부서의 후배 한 명이 퇴사한다고 해서 환송회 한 것이 며칠 전인데 오늘 또 한번의 환송회를 했다.
작년에 들어온 후배인데 이런 저런 다른 일을 하느라 실제 같이 일을 한 건 얼마 되지 않았는데…

나는 실력보다 중요한 것이 태도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면에서 보면 아주 좋은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이런 저런 고민이 많았나 보다. 오늘 환송회를 하면서 이유를 들어보니 삶에 대해 참 낙천적인 생각을 가진 친구다. 마침 여자친구도 그런 낙천적인 성격과 어울려서 이런 과감한 결정을 했나 보다.

어떤 면에서 보기엔 남들이 보기에 이해하기 어려운 결정으로 보이지만 그래도 그런 결정을 할 수 있는 용기가 부럽다.

어디서든 잘 할 친구들이라…

용감한 상원이 첫 이 뺀 날

지난 주 월요일(11일) 퇴근하고 왔더니 상원이가 이를 빼 달란다. 무슨 소리인가 했더니 아랫이가 많이 흔들린다고.
집에 오자마자 엄마한테 빼달라고 이야기했단다.

상원이가 겁이 많아 (누굴 닮았을까 -_-) 무서워할 줄 알았는데 도망가기는 커녕 얼른 빼달란다. 전혀 주저함이 없이.

그래서 이를 만져보니 많이 흔들려서 아프지 않게 뺄 수 있겠다 싶었다. 실을 돌돌 말아 한번에~ 는 아니고 두 번만에 뺐다.

다행히 큰 고생 안 시키고 금방 빠졌다.

그런데 화요일에 또 바로 옆 이가 또 빠졌다는. 이건 고생을 좀 많이 시켰다. 이가 덜 흔들린 건 아닌데 상원이가 아플까봐 과감하게 하지 못해서 그런지 자꾸 실이 빠져서 6번 만에 성공했다.

이제 유치도 빠지기 시작하고 또 다 컸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