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독무작(No Read, No Write)

무독

책을 읽지 않는다. 읽고 싶은 책은 꾸준히 늘어나는데 정작 읽은 책의 권수는 매년 감소한다. 한달에 한 권도 안되는. 왜 그럴까?

추정 원인

  • 읽을 것이 많아서. 트위터나 페북 등에서 발견한 읽을 거리가 지금도 Pocket 앱에 넘쳐난다.
  • Pocket에 읽을 거리가 많아서가 원인이라면 그거라도 많이 읽어야 하는데 그마저도 쌓이는 속도가 읽는 속도의 몇 배다. 열심히 모으기만 하는 듯
  • 여유가 없어서. 특히 작년에 부서를 옮긴 이후 여유가 없어졌다. 일의 양도 늘어나고, 다른 면에서 여유도 없어지고. 맘 편하게 책을 읽을 시간이 없다. 생존을 위해 뭔가 새로운 걸 배워야 한다는 압박감에 다른 분야의 책에 신경을 쓸 겨를이 없다. 문제는 정작 읽어야 할 업무 관련 책도 안 읽는 다는 거.
  • 그냥 게을러 진 게 아닐까. 그럴지도…
  • 티비 때문에? 이것 역시 그럴 지도. 티비를 산 지 이제 2년이 조금 넘은 듯 한데 공교롭게도 책 읽은 양이 감소한 것과 일치한다. 봐야 할, 보고 싶은 책도 넘치지만, 재밋는 영상물도 넘쳐난다. 시각적으로 훨씬 화려한.

무작

글을 안 쓴다. 블로그의 글 양만 봐도 알 수 있지만, 손으로 쓰건, 컴퓨터로 쓰건 작문의 시간이 거의 0에 수렴하고 있다. 덕분에 뭔가 글 같은 글을 쓰려니 문장을 만들 수가 없다. 글감이 떠오르지 않아 펜을 꺽고 싶은 작가의 심정처럼.

추정 원인

  • 예전에 비해 쓸 거리가 줄었다.
  • 맘 편하게 쓸 시간이 줄었다.
  • 가장 큰 건 마음을 먹고(?) 써야 하는 블로그보다 가볍게 가볍게 페북 등에 글을 쓰는 경우가 많아졌다. 다른 정보(기사나 다른 사람이 쓴 글)에 의견을 다는 종류의 글을 쓰기엔 페북이나 트위터가 너무 편하다.
  • 자기 검열이 심해졌다. 아무도 읽지 않는 다는 걸 알지만 괜스리 자기 검열이 심해져 소재가 제약적이다.
  • 그냥 게을러졌다.
  • 무독과 마찬가지로 시간이 부족하다. 편하게 글을 쓸 수 있는 시간이 없다. 그럴 시간에 다른 일을 해야 한다.

이 시리즈의 끝은 어디일까?

따님이 주신 생일 선물 무려 Part 1.

뭐가 들었을까?

바로 따님이 좋아하는 Cath Kidston 파우치(?)

요 조그만 거에는 뭘 넣을까? 실은 갈곳 없어 이상한 헝겊주머니에 넣고 다니던 A8 이어폰을 넣을 용도로 샀다는.

제 집 인것처럼 딱 들어가네.

고마워 따님~

Part 2, 3, 4…. 100도 기대할 께~.

상원이 초등학교 입학

이 녀석이 학교에 간다고?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반에서 제일 작은 것 같다. 심지어 여자 아이들보다.

앞으로 일찍 자고, 밥도 많이 먹어야 할텐데. 정말 친구들보다 머리 하나가 작으니.
걱정이네.

학교는 생각했던 것보다 규모가 작다. 따님 초등학교 입학할 때는 그래도 학교 실내 체육관을 꽉 채웠는데. 그래도 아담해서 좋긴 하다. 여기 초등학교 부설 유치원을 다니지도 않고, 근처 유치원을 다니지도 않아 당장 반에 알고 있는 친구가 아무도 없는 것도 걱정이다. 몇몇 아이들은 이미 알고 있는 것처럼 몰려다니는 듯 한데. 장난기 많은 거랑 다르게 숫기가 별로 없는 녀석이라. 그래도 잘 지낼 수 있을 거야. 그치?

딸 아이가 크니 이런 것도 받아보네

따로 이야기한 적이 없었는데 화이트데이 선물이라고 이런 걸 사줬다.

맨날 볼 토닥거리는거 보고 구박하는 거 그만하라는 건가?

아 3월이 있구나.

그래도 우리 따님 감사~

19년

벌써 1년 아니 19년.

어느새 회사 입사 한 지 19년이 지났단다. 나보다 먼저 사회 생활을 시작한 마나님보다는 쪼랩이지만 그래도 벌써 19년이라니 참 실감이 나질 않네.

 

1*19

1년을 19번 반복한 것은 아닌 게 분명한데 반대로 매년 성장했는지 묻는다면 자신이 없다.

특히 근 몇 년 간은 특히나 정체된 느낌이 크다. 더 중요한 시기인데. 반성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