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렌즈

사진을 정리(?)하고 있다.
실은 터치에 싱크한 사진이 몇 장 없어, iphoto에서 사진을 보면서 싱크할 사진을 고르고 있다.

요즘 카메라를 D300 + 18-200 + 35.2 정도로 바꿀 까 하는 꿈을 꾸고 있는데(사정상 당분간은 힘들고 -_-) 사진을 보다 보니 맘에 드는 사진은 대부분 85.8 이나 50.8 단렌즈로 찍은 사진이다.
아직 24-105로 찍은 사진까지 보지 못해 그런지 모르겠지만 암튼 그렇다.

언젠가 사진은 화질보다는 추억을 담으면 된다는 글을 보고 수퍼줌으로 갈아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아이의 행동 반경이 커지면서 24-105로는 담기 어려운 장면이 가끔 나오고, 어쩌다 여행을 가서도 아쉽다는 생각을 하게 되면서. 그래서 18-200에 관심이 가는데 왠걸…

그렇다면 희망하는 렌즈군이 18-200, 35.2에 85.8이나 135같은 정도의 단렌즈가 추가될 듯하다.

오늘 1년이 넘게 사용을 안하던 85.8을 마운트 해봤다. 아직 찍은 사진을 보지는 않았는데 평소 바디캡으로 쓰는 24-105보다 훨씬(?) 가볍고 작은 모습이 낯설었다. ㅎㅎ

그리고 앨범을 보다 보니 350D를 사용하기 시작한 이후에는 동영상 자료가 거의 없다. 캠코더에 따로 있긴 하지만 그건 테이프에만 담겨 있으니. 그 전에 G3를 사용할 때는 조악한 화질이지만 그래도 추억이 될만한 동영상이 몇 개씩 있었는데. 고민이다. D300이 아니라 D90을 노려야 하는 건지.
5D Mark II 화질이 좋다고 하던데… -_-

고민이네.

Canon 5D Mark II

맨날 루머만 돌던 5D 후속제품이 나왔다.

가격도 예상보다 저렴하게 나온 듯하다. 다만 Full HD 동영상 기능등을 제외하고는 3년전에 나온 5D와 동일한 스펙이라 적잖은 캐논 유저들이 실망하고 있다.

근데 내일 출시되는 Nikon D90은 의외로 가격이 높게 책정되었다. 바디만 120만원대, 번들 포함하면 160만원대 란다.
물론 1-2달 지나면 많이 떨어지겠지만 쬐금 실망이다.

Nikon D700은 동영상이 없다는 점이 유일한 단점일텐데 현재 가격대가 290만원. 5D Mark II가 출시되면 더 떨어질 것같다.

그나저나 현재 출시된 5D Mark II의 엔화를 기준으로 몇 달전 환율로 계산하면 180만원대인데 이제는 260만원 대라는. 덕분에 만수 아저씨 또 욕 먹고 있다. 이그.

일단 5D Mark II 가 출시되는 시점까지 또 기다려 봐야겠다. 올 11월이라고 하니 2개월은 더 기다려야겠구나. 그 때쯤이면 D90은 가격이 안정되었겠지.

새로운 바디가 땡기는 이유는 다른 무엇보다 “높은 ISO에서의 적은 노이즈”때문이다.
어두운 곳에서 사진을 찍으려면 방법은 ISO를 높이거나 스트로브를 사용한다. ISO를 높이면 필연적으로 따라가는 것이 노이즈가 늘어나느 것이고, 스트로브의 경우 아무래도 사진의 느낌이 달라진다. 천장 바운스를 하거나 하면 좋아지긴 하지만.
하지만 가능하다만 스트로브를 쓰지 않고 찍는 것이 사진의 느낌이 좋은데 위에서 열거한 바디들은(그 외에 근래에 나온 바디들 대부분) ISO를 높여도 노이즈가 그리 심하지 않다.

출처 : [SlashGear](http://www.slashgear.com/canon-eos-5d-m-ark-ii-high-isoimages-samples-1816672/#more-16672)

훌륭하지 않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