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낌없이 공유하리라.

부서 후배 녀석이 담주에 출장을 간다.

내가 8월 초에 갔던 것과 유사한 출장인데 목적은 4월 출장이랑 비슷하다(4월 출장은 현지 보험/지원용, 8월은 문제점 원인/분석/해결)

4월에 출장갔을 때 그전 출장자에게 전화했을 때 들었던 “그냥 가면 알아요”라는 황당한 대답을 들었을 때 느꼈던 막막함을 조금이라도 없애려고 그때 적어 놓은 글이랑 이런 저런 이야기들 – 가서 조심해야 할 것들, 호텔 포인트 적립, 항공 마일리지 적립, 쇼핑은 어디서 해야 하는지 등 -을 주저리주저리 이야기해줬다.
(4월 출장은 혼자서는 처음 나가는 해외출장이라)

노하우 공유 측면에서도 이런 건 여러 사람들이 공유해야 할텐데 그게 쉽지 않다. 하다 못해 맛있는 맛집이라도 먼저 갔다 온 사람이 알려줘야 할텐데(하긴 이건 가면 현지 파견 인력이 잘 알긴 하지만)

(펌) 미래를 준비하는 리더의 고민… 학습과 공유를 통한 지식경영

미래를 준비하는 조직의 CEO나 리더는 어떤 고민을 해야할까…여러가지가 있지만, 미래학자인 저자는 두가지 질문에 주목하라고 조언합니다.

1.”앞으로도 이 조직이 학습을 계속할 수 있을 것인가?”

2.”개별 직원 머릿속에 있는 지식이 얼마나 공유되고 있는가?”

기업이나 조직이 미래에도 생존하고 번영하려면 ‘학습’과 ‘공유’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많은 CEO들이 매일 벌어지는 ‘전투’에 허덕이며 ‘전쟁’을 준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루 하루의 바쁜 업무들을 핑계로, 직원들의 학습과 그들의 지식공유를 통한 시너지 창출을 뒤로 미루고 있습니다. 이래서는 미래가 없습니다.

출처: 예병일의 경제노트 2008.02.04

정보 공유의 필요성.

사내 고급 정보를 말단 직원까지 유통시켜라!

위에 있는 사람들일수록 고급 정보에 더 잘 노출이 되기 때문에 자기가 똑똑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이 있죠. 결정을 내릴 때도 더 균형잡힌 결정을 내리기도 하구요. 그건 똑똑해서라기 보다 직위에 기인한 정보 접근성이 달라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똑똑한 사람이 위에 올라간다는 말보다는 위치가 사람을 만든다는 말을 더 믿습니다)

평소의 내 지론(?)과 100% 동감인 글이다.

정말로 기밀정보가 아니라면(사실 우리가 접하는 상사들이라고 해봐야 인사와 관련된 것이 아니라면 굳이 기밀이라고 할 만 정보는 없다고 생각한다. 본사가 분리되어 있는 회사의 경우 TV에 나오는 사건에 관계된 내용이 아니라면) 정보는 가능하면 공유가 되어야 한다. 말단 신입사원까지.

정보에 대한 필터링은 개개인이 해야 할 일이지, 윗 사람이 굳이 나서서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대부분 정보를 공유하지 않는 사람들의 변명은 이렇다.

‘아직 결정되지 않는 내용이라 혼란만 줄 것같다. 최종 결정되면 알려주려고 한다’
‘그 사람과는 별 관계없는 내용이라서’

필요하다면 위와 같은 제약사항을 언급해주면서 정보를 공유해 주면 된다. 미결정 사항이니 감안해라. 너랑은 크게 관계없어 보이긴 하지만 참고해라. 등등.

일을 하다 보면 일에 대한 욕심때문인지 자신이 접한 정보를 남과 쉽게 공유하지 않는 친구들도 많다. 그런 모습을 보면 걱정이 앞설때가 많다. 아쉽게도 회사에서는 문제를 풀라고 요구만 받았지,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 남과 어떻게 공유해야 하는지, 남과 어떻게 함께 일하는 것이 좋은 방법인지에 대해서는 교육받은 적이 없으니 말이다.

이제는 문제를 ‘해결하자’에서 ‘잘 해결하자’로, ‘이 과제를 성공적으로 완료하자’에서 ‘우리의 과제를 함께 성공적으로 완료하자’로 바뀌어야 할 때가 아닐까?

Action Item

  • 내가 받은 정보는 가능한 공유하자.
  • 모든 사람이 자신의 작업 내용을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자.
  • 다른 사람들에게도 자신의 정보를 공유하도록 독려하자.

(펌) 위키를 활용한 협업 노하우

Wiki를 업무에 도입할 때 가장 큰 장애는 바로 “무관심”이다. 위키라는 것이 어찌 보면 별것이 아니고 쓰다 보면 기존에 엑셀이나 워드, 그리고 메일을 통해 정보를 주고받던 방법을 훨씬 쉽고 편리하게 대체할 수 있으나 위키를 소개받은 극히 일부(10의 하나 정도)가

“오호~~ 이걸 사용하면 이런 이런 일들을 쉽게 할 수 있겠구나”

이런 반응을 보이고 대부분의 개발자들이 보이는 반응은

“이건 또 뭐야?”

“뭘 또 배우라는 거야?”

“무슨 문법이 이렇게 달라”

“WYSWYG editing이 뭐 이래”

이다. 그 나마도 이렇게 반응을 보이는 사람이 10의 하나 둘 정도이고 나머지는 그저 심드렁하게 노코멘트로 일관한다.

zdnet에서 “협업 노하우”라는 제목으로 시리즈물이 올라오고 있다. 그 중 하나가 “위키를 이용한 협업 노하우“이다.

내용을 차근차근 읽어보니 다른 사람들에게 위키를 소개할 때 유용한 내용이 담겨 있어 정리해 본다.(다른 사람들에게는 링크의 전문을 긁어서 메일로 보내주고 – 근데 읽어보기는 할까?)

수정본을 여러 번 주고받다 보면 어느 것이 최종본인지 알기 어려울 것이다. 맨 마지막에 도착한 이메일이 최종본인지, 제목에 “최종본”이라고 쓰여 있는 것이 최종본인지 도무지 확신하기 어려울 것이다.

효과적인 문서 관리의 요구사항

  • 언제 어디서나 문서를 작성할 수 있으면 좋겠다
  • 문서를 구성원들과 함께 편집하거나 공유할 수 있으면 좋겠다
  • 많은 문서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면 좋겠다.

위키의 장점은

  • 언제 어디서나 가능하다(편집)
  • 한 문서 여러 사람이 함께 편집할 수 있다
  • 최근 편집된 문서를 알 수 있다
  • 문서 편집 기록을 남길 수 있다
  • 문서를 검색할 수 있다

위키에 따라 최근 변경 글 정보를 이메일로 전송해 주거나 RSS로 제공하기 때문에 위키에 접속하지 않더라도 언제 누구에 의해 어떤 문서가 변경되고 있는 지 알 수 있다.

한 사람이 문서를 작성한 후에는 동일 문서를 손 쉽게 여러 사람이 보완/수정할 수 있다.

구성원들은 각자 PC 안에 프로젝트 관련 문서를 쌓아둘 필요 없이 문서가 필요한 경우 위키에 접속하여 열람하면 된다. 문서 작성자 또한 구성워들에게 별도로 공지를 하지 않고, 위키에 최신 문서를 갱신하기만 하면 되므로 업무의 부담이 한결 줄어든다.

Wiki 대중화?

작년 말부터 회사에 wiki 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mediawiki 를 사용하다 기능이 많아서 인지 몰라도 불필요하게 복잡한 듯 보여 다른 wiki를 찾다가 dokuwiki 를 만났다. 예전에 일롭자 님이 쓰던 위키로만 알고 있었는데 의외로 훌륭했다. 게다가 언제 자료인지 모르겠지만 위키중에 가장 평이 좋은 것이 dokuwiki라는.

mediawiki는 wikipedia 가 사용하는 덕에 사용자층이 무척 넓다. 덕분에 다양한 부가 기능이 장점이다. 하지만 편집 기능이 내겐 불편했고, DB를 사용한다는 점이 오히려 부담스럽다.

dokuwiki는 별도의 DB를 사용하지 않고 파일시스템을 사용한다. 덕분에 백업이 무척 용이하고 migration도 편리한 편이다.(물론 내가 MySql를 잘 다룰 줄 안다면 mediawiki도 괜찮겠지만)

암튼 설치도 쉽고 사용도 쉬운 dokuwiki를 내가 관리하고 있는 개발 서버(라고 해봐야 펜4에 리눅스 설치한 것이 전부)에 설치하고 혼자서 열심히 사용하고 있었다. 위키가 위키다워야 하는데 혼자서만 쓰니 아쉽기는 했지만 주변에 위키를 쓸만한(?) 사람이 보이질 않아 애써 권장하지 않았다.

그러다 productivity에 대해 고민하게 되고 특히나 release it, the practice of agile development등의 책을 보면서 개발 팀에 wiki가 아주 적합한 툴임을 다시 생각하고 주변사람들에게 조금씩 소개하기 시작했다.

10명쯤에게 소개했더니 2-3명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하지만 실제로 사용하는 사람은 1명.

그러다 내가 맡은 일때문에 정보 공유를 해야 할 때 자료를 위키에 정리한 후에 메일에 URL을 알려줬다. 물론 그래도 별 반응은 없었다. 그러다 오늘 파트장이 저녁먹으로 가기전에

“위키 그거 괜찮던데~”

라고 한 마디 하셨다. ㅎㅎ

마치 신입사원이 자신의 성과를 인정받은 것처럼 속으로 좋아라 했다. 내가 하는 일을 인정받았다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파트장이 위키라는 툴을 이용한 자료 정리의 장점을 인지하고 인정했다는 점이 중요했다.

지금도 여전히 혼자서만 자료를 올리고 있는 위키지만 조금씩 나아질 것이라고 믿는다. 그렇게 함으로써 서로가 가진 정보를조금씩 공유해야지만 현재 우리 부서에 팽배해있는 부서이기주의(내가 하는 일만 관심있어 하기)를 조금이라고 완화시키고 각자가 머리속에만 가지고 있는 노하우를 모을 수 있을 것이다.

That’s the POWER of wiki.

collaboration

>Collaboration is a structured, recursive process where two or more people work together toward a common goal—typically an intellectual endeavor[1] [2] that is creative in nature[3]—by sharing knowledge, learning and building consensus. Collaboration does not require leadership and can even bring better results through decentralization and egalitarianism.[4] In particular, teams that work collaboratively can obtain greater resources, recognition and reward when facing competition for finite resources.[5]

http://en.wikipedia.org/wiki/Collaboration

>Though good collaboration doesn’t guarantee a project’s success, poor collaboration almost always guarantees a project’s failure.

Ship it! A practical guide to successful software proj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