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렌즈

사진을 정리(?)하고 있다.
실은 터치에 싱크한 사진이 몇 장 없어, iphoto에서 사진을 보면서 싱크할 사진을 고르고 있다.

요즘 카메라를 D300 + 18-200 + 35.2 정도로 바꿀 까 하는 꿈을 꾸고 있는데(사정상 당분간은 힘들고 -_-) 사진을 보다 보니 맘에 드는 사진은 대부분 85.8 이나 50.8 단렌즈로 찍은 사진이다.
아직 24-105로 찍은 사진까지 보지 못해 그런지 모르겠지만 암튼 그렇다.

언젠가 사진은 화질보다는 추억을 담으면 된다는 글을 보고 수퍼줌으로 갈아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아이의 행동 반경이 커지면서 24-105로는 담기 어려운 장면이 가끔 나오고, 어쩌다 여행을 가서도 아쉽다는 생각을 하게 되면서. 그래서 18-200에 관심이 가는데 왠걸…

그렇다면 희망하는 렌즈군이 18-200, 35.2에 85.8이나 135같은 정도의 단렌즈가 추가될 듯하다.

오늘 1년이 넘게 사용을 안하던 85.8을 마운트 해봤다. 아직 찍은 사진을 보지는 않았는데 평소 바디캡으로 쓰는 24-105보다 훨씬(?) 가볍고 작은 모습이 낯설었다. ㅎㅎ

그리고 앨범을 보다 보니 350D를 사용하기 시작한 이후에는 동영상 자료가 거의 없다. 캠코더에 따로 있긴 하지만 그건 테이프에만 담겨 있으니. 그 전에 G3를 사용할 때는 조악한 화질이지만 그래도 추억이 될만한 동영상이 몇 개씩 있었는데. 고민이다. D300이 아니라 D90을 노려야 하는 건지.
5D Mark II 화질이 좋다고 하던데… -_-

고민이네.

잡념.

1. 내가 직접 하는 것보다 남을 하도록 만드는 게 100배는 힘들다. 귀찮은 일인 경우에는 특히 더

2. 이미 90%이상 완성된 코드에 대해 Unit Test를 적용하는 것은 미련한 짓이다. Code Refactoring을 할 충분한 시간을 주는 것이 낫지 단지 Unit Test를 적용하기 위해 코드를 수정하는 것은 위험하다.

3. 새 술은 새 부대에. 새 과제는 새로운 개발론과 함께 Unit Test를 함께 적용했으면.

4. 업무 시간에는 정말 열심히 전력을 다해 일하고, 깔끔하게 퇴근시간에는 퇴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지금은 전자를 못하고 있다. “놀고”있다는 사실이 다른 부서에도 알려진 모양이다. -_-

5. 내가 Nikon을 기웃거리는 것은 아마도 18-200 VR II 렌즈 때문인 듯하다. 캐논에는 저런 렌즈가 안 보인다. 썰에 의하면 7월 1일 신제품들이 나온다고 하던데(5D랑 경쟁할 수 있는 FF 바디가 나오더라도 D300과의 관계때문에 300만원대가 될 듯) 지금 Canon의 5D를 사기는 싫고. 안되면 그냥 덕팔이 + 18~200 + 35.2 조합으로 갈아탈까?

6. 덕팔이는 분명 450D급이 아니다. 최소한 그립은.

7. 요즘 나온 바디들은 일단 LCD가 커서 좋다. 450D, 40D, D300, 덕팔이도. D300의 92만 화소 LCD는 짱.

이런 저런 쓸데없는 생각들

1. RAM이 2G인데 패러렐즈를 실행시켜놓고 쓰다 보면 남은 메모리 공간이 10메가 이하로 떨어질 때도 있다. 아무래도 4G로 업해야 할 시점인 듯. 근데 남은 2G는 우짜지?

2. 얼른 하드도 추가해 줘야 겠다.

3. 350D 중고 시세가 정품인 경우 30만원이 넘는다(의외네) 거기에 애기만두랑 24-105 팔면 돈이 꽤 될 듯하다. 정리하고 정말 니콘으로 가버릴까? 하지만 5D의 FF 뽐뿌는 우짜지? 왜 5D 다음 버전이 빨랑 안 나오는 걸까? 니콘은 5D에 대응할 수 있는 제품을 내놓았다면 전세를 뒤집을 수 있지 않았을까? 캐논의 4xx 시리즈는 D80으로 대응하고, 5D처럼 FF 스펙에 2년간의 첨단 기술을 포함하여 제품을 같은 가격에 내놓았다면 많은 사람이 넘어가지 않았을까 싶다.

참 애매한 시기다. 왠지 모를 ‘반골’ 기질때문에 대세에서 자꾸 벗어나고 싶기만 하다.

왜 그랬니

사진 출처 : dpreview

만져보고 말았다.

시계 A/S 때문에 롯데 영플라자 1층에 갔다가 여러가지 카메라가 있는 매장을 잠시 들렀다. D40, D60, D80, a350, a200, 40D, 5D, K10D 그리고 D300등이 전시되어 있었다.

원래는 a350이 궁금했는데 a350의 라이브 뷰 기능은 제대로 못 보고 셔터만 눌러봤는데 헉. 셔터 음이 경박하다. 셔터음 크기도 조절할 수 있는 지 모르겠지만(40D는 된다고 하던데) 영 마음에 안 들었다.

40D는 역시나 묵직했는데 의외로 비싸지 않은 가격이 놀라웠다(하긴 요즘 보급형 SLR이 워낙 착한 가격에 많이 나왔으니)

5D. 5D는 거기에 진열된 모든 카메라를 통틀어 유일한 1:1 바디였는데(하긴 출신된 카메라중 1:1 바디가 원래 몇 개 안되니 – 필카 빼고) 아쉽게도 배터리 부분이 깨져있어서 전원도 못 켜봤다. -_- 하지만 묵직한 느낌은 40D랑 비슷했다.

그리고 D300. 니콘은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셔터를 눌러보는 순간 호~~~. 경쾌한 연사음이 정말 멋졌다. 연사음에 혜승엄마도 놀라고.

뜨어. 역시 보급기랑 중급기랑 이런 차이인가?

안그래도 바디랑 24-105 무겁다고 낑낑대고 있는데 중급기에 눈을 두는 게 맞는 건 지 모르겠다. 아우…

근데 그 셔터음은 셔터음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