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 To Done(ZTD)

GTD도 아직 실천을 못하고 있는데 ZTD(Zen To Done)라는 게 있다는 걸 알았다.

ZTD가 GTD의 고급(?) 버전은 아니고 GTD의 실천 과정에서 만나게 되는 문제점을 해결하려는 노력이라고 한다.

일전에도 GTD 관련 링크로 알려져 있는 [Zen Habits](http://zenhabits.net/)를 몇 번 방문하기 했었는데.

궁금하니 시간 날때마다 살펴봐야겠다. 친절하게 한글로 정리해 주신 [곳](http://kr.geek2live.org/tag/ZTD )도 있으니.

Things touch 데스크탑과 통하다.

Things touch 1.1 Syncs, Syncs, Syncs .

드디어 Things iphone(touch) 버전이 mac에서 돌아가는 desktop 버전하고 싱크가 되기 시작했다.

흠. 지금 앞에 iMac이 없으니 어떻게 동작하는 지는 모르겠지만 desktop 버전도 사야하는 게 아닌가 싶다. 그래야 제대로 된 GTD 시스템이 구축되니.

추가된 것은 sync 기능 만 아니다.

그동안 이상하다고 생각했던 logging 기능이 보완되었다. 이전에는 완료한 일을 매일 처음 실행시킬때만 logging book으로 옮겼는 데 이제는 things를 실행시킬 때마다 옮길 수 있다.

2008.04.10

Flickr가 video 파일을 지원

90초가 최대 길이이고, 사이즈도 150MB로 제약이 있다. 핸드폰의 카메라가 성능이 괜찮다면 아주 쓸만할 텐데 아쉽니다. 지금 쓰는 폰의 카메라 성능이 워낙 후져서 -_-

Geek Tool 활용

Mac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많은 소프트웨어중에 훌륭한 Freeware가 정말 많이 있다. 그 중에서도 Geek Tool은 *nix guy에게 특히 매력적인 툴이다.

Best GTD applications

Tool 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그럼에도 아직도 헤매고 있는 난 뭐냐고 -_-) 하지만 기왕이면 사용성이 좋은 툴을 쓰는 것이 좋겠

Mac에 TaskPaperWindows에는 TodoPaper

이름이 재밌다. TaskPaper는 간단하게 Project/Task 관리 툴인데 일전에 소개한 것처럼 아주 흥미로운 프로그램이다. 아직 활용은 재대로 못하고 있지만 -_- 근데 그 프로그램의 Clone이 Windows용으로도 존재한다.

롤링볼 뮤지움

혜승이가 좋아할 듯하다. 이번 주 말에 가볼까. 공식 홈페이지와 벌써 갔따 온 블로거들의 글들(하나, 그리고 동영상 ) 근데 가격은 좀 쎄다. 어른 12,000원 아이가 10,000원 (아래 별난물건 박물관하고 함께 이용하는 경우 16,000원, 14,000원이다)

별난물건 박물관

이름 참 특이하네. 암튼 이름 대로 특이한 물건들을 전시해 놓았단다. 용산 전쟁기념관이나 파주 영어마을내에 있다. 그리고 롤링볼 뮤지움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 상품도 있다.

노래 부르는 영어동화

교보에서 이벤트 중. 5% 추가 할인이란다. 근데 재밌어 하긴 할까?

Dokuwiki on a stick

USB에 저장해 놓고 PC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패키징되어 있다. Dokuwiki의 경우 pages 디렉토리랑 media 디렉토리만 복사해주면 쉽게 wiki를 복제할 수 있다.

메모는 자유다!

메모의 기본은 자신의 머리속에 있는 내용을 훨씬 더 신뢰할 수 있는 물리적인 공간에 적는 것이다.

그럼으로써 머리속에 있는 내용을 기억해야 한다는 부담을 없앨 수 있고 대신 다른 생산적인 생각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자꾸 까먹는 일이 많아지고 있는 나로써는 메모를 중심으로 한 GTD가 꼭 필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몰스킨 Diary를 하나 장만해야 겠다. 사이즈는 무조건 pocket 인데 weekly가 나을까 daily가 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