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 맥, 육아?

간만에 강책임이랑 알라딘 아저씨랑 번개 모임을 가졌다.
작년 말에 한번 보자고 하고선 다들 바빠서 못 보고 있다 지지난 주에 약속을 잡았다 회사에서 약속장소로 출발하려는 찰나 혜승이 팔을 다치는 사고로 못만났는데 어제 만나게 됐다. 맥북 에어 거래를 겸해서.

언제나 그렇듯이 장소는 강남.

간만에 만난 유부남/맥 사용자들의 이야기는 회사생활에서 시작해서, 맥 이야기, 카메라 이야기 그러다 딸 이야기(세 명 다 딸이 있는 지라 서로 딸 뽐뿌는 되지 않는다 ㅎㅎ)까지 갔다가 결국 마지막은 아이팟 터치로 끝났다.

알라딘 아저씨랑 나를 맥으로 이끌었던 강책임은 잠시 맥을 떠난다고 하지만 어제 받은 아이팟 터치 뽐뿌를 어떻게 이겨낼 지 두고 볼 일이다. 🙂
알라딘 아저씨는 어제 받은 맥북 에어로 당분간(?) 신날 듯하고. 저렴(?)한 에어를 집에서 어떻게 소개할 지 궁금하다^^
난 여전히 갈팡질팡 -_-

iMac이 가정용으로 perfect하긴 하지만(박책임 말대로 본체랑 키보드 마우스만 있으면 되고, 카메라, 스피커 그리고 마이크도 다 있으니) 사람 욕심이라는 것이 참. 외장하드를 주렁주렁 달아야 하니 답답하다.

결국은 맥프로인데 맥프로는 지나치게 over-spec이라는 점이 문제다. 나한테 Dual Xeon이 뭐에 쓰겠냐고!!! 요즘은 최소사양이 옥타라고 한다(Quad-Core 를 2개 박아서) 휴…

하지만 확장성이나 기계적인 성능면에서는 최고지만 가격이 안드로메다이니…
그렇다고 무턱대고 해킨을 하기도 어렵고…

암튼 간만에 즐겁게 수다 떨다 집에 갔다.
(그 와중에 혜승이는 아빠 집에 안 오냐고 3번이나 전화하고. 오늘은 일찍 가서 놀아줘야지)

Byline, RSS reader

박모 책임 추천으로 NetNewsWire를 터치에서 사용하고 있는데, 오프라인모드일때 사진이 안 나오는 게 아쉬웠다.

그동안은 글만보다 사진이 꼭 봐야겠다싶은 경우에는 클리핑을 해놓고 집에서 다시 확인하곤 했다.

결국 대안을 찾아보다 Byline을 구입했다. 사전조사에서 Byline 1의 경우 google reader의 카테고리가 유지되지 않았는데 Byline2에서는 고쳐졌다고해서 안심(?)하고 구입했다.

구입하고 나니 아쉽지만 단점이 먼저 보인다.
NetNewsWire의 경우 풍선으로 표시되는 안읽은 개수가 정확했는데 Byline은 아주 부정확하다
그리고 google reader의 카테고리가 유지되지만 카테고리내에서 블로그별로 묶이지는 않는다.
마지막으로 가장 불만스러운 점은 ‘느리다’는 점. 특히나 업데이트표시가 되고있을 때는 스트롤도 안된다는
출퇴근 버스에서는 업데이트할 일이 없으니 내일 두고 봐야겠다.

이제 정품도 구입했으니 당당하게 단점을 저자에게 이야기해야겠다.

Posted from iPod Touch…

osx를 새로 깔고서

1. 역시 OS는 새로 깔아주면 빠르다. 부팅 하드에 아직 사진등을 원복하지 못한 상태라 하드도 널널하고 빠르다.

2. ical 백업할 방법이 없다. 새로 설치하기 전에 iBackup으로 백업도 하고 time machine으로 백업했지만 OS가 달라져서 큰 도움이 안된다. 현재는 touch에 있는 내용이 최종 데이터라 이 내용을 기준으로 맥의 정보를 업데이트 해야 한다. [NuevaSync](https://www.nuevasync.com) 를 쓰면 우선 google calendar로 백업할 수는 있겠다. 그 다음 다시 초기화한 후 google calendar로 restore하면 되겠지. [이 글](http://taeja.tistory.com/entry/%EA%B5%AC%EA%B8%80-%EC%BA%98%EB%A6%B0%EB%8D%94-%EA%B3%B5%EC%9C%A0%ED%95%98%EA%B8%B0) 을 참고

3. Things도 터치에 있는 내용이 최종인데 Things for desktop이 새로운 OS에서는 실행이 되지 않는다. 쩝. 이건 어떻게 해야 할까? iTunes 등 관련 내용이 마무리 되면 바로 싱크를 하려고 할 텐데.

4. 이전에 백업해 둔 파일에 접근할 때 권한이 없다고 하면 다음 명령어를 사용한다.

> sudo chmod -R +a “everyone allow list,search,directory_inherit” *

근데 일부 파일은 이 명령어를 수행할 때 권한이 없다고 에러를 내는 경우도 있다. 이건 또 어케 해야 할까.

정보의 관리가 이렇게 힘들 줄이야. 쩝.

추가) 2번을 시도했는데 싱크에 완전 성공했다. 터치의 내용이 구글 캘린더의 내용으로 완전히 바뀌어 버렸다. -_-
결국 해결 방법은 iBackup을 통해 application settings에서 ical부분만 restore해서 그나마 최근에 백업된 내용을 살릴 수 있었다. 휴..

Things의 경우 아무래도 퍼미션 문제로 보여 ~/Library/Application Support/Cultured Code/Things/Database.xml을 삭제하고 다시 실행시키니 정상적으로 Things가 실행된다. 그리고 sync를 시작하니, 휴… 터치의 내용을 그대로 desktop으로 가져온다. 야호..

iTunes store의 내용을 그대로 유지하려면 다시 컴퓨터를 인증받으면 된다. [이 글](http://allforces.com/2008/07/22/share-apps-between-iphones/) 을 참고

NY, Ipod Touch, WiFi and GPS

주말에 뉴욕에 갔을 때 ipod touch를 제대로 써먹을 기회가 있었다.

비록 지하철 역에서 지도를 받았지만 길거리를 걷다보면 내가 찾고자 하는 장소가 어디 있는 지 모를 때가 많았다.
뉴욕에 가는 것도 갑자기 결정한 거라(전날 오후에 결정) 어딜 가야 할지, 그곳의 주소가 어디인지를 제대로 정리도 못하고 갔다. 그저 뉴욕에 살았던 사람과, 근래 몇 번 다녀온 사람이 알려준 루트 정보만을 듣고 온 지라.

그러다 Starbucks에 들어가서 시원한 아이스 커피를 한잔하고(그날 무지 더웠다. -_-) 터치를 꺼내 WiFi를 확인해 보니 이상하게도 사파리를 안되는데(T-mobile 안내 페이지가 뜬다) Map은 이용할 수 있었다.

덕분에 궁금해 하던 곳의 주소도 알고 그날 묵을 호텔 주소도 확인하고(비록 의도한 호텔에 묵지는 못했지만) 제대로 써 먹었다.

스타벅스가 아닌 길거리에서도 사용해 보려고 몇 번 시도했는데 소문(?)과는 달리 공개된 AP가 거의 없었고, 있다 하더라도 IP까지 할당되어 제대로 쓸 수 있는 경우는 딱 한번 뿐이었다. 게다가 조금만 걸으면 끊기고(당연한 거지만)

이럴 때 Always on 무선 데이터 서비스가 있으면 얼마나 좋을 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근데 뉴욕은 너무 고층 건물이 많아서 cell planning이 잘 안되어 있나 보다. 전화가 안되는 곳도 많고, 지하철은 말할 것도 없고(정말 국내 지하철에서 전화 되는 거 고마운 일이다)
.

Things touch 데스크탑과 통하다.

Things touch 1.1 Syncs, Syncs, Syncs .

드디어 Things iphone(touch) 버전이 mac에서 돌아가는 desktop 버전하고 싱크가 되기 시작했다.

흠. 지금 앞에 iMac이 없으니 어떻게 동작하는 지는 모르겠지만 desktop 버전도 사야하는 게 아닌가 싶다. 그래야 제대로 된 GTD 시스템이 구축되니.

추가된 것은 sync 기능 만 아니다.

그동안 이상하다고 생각했던 logging 기능이 보완되었다. 이전에는 완료한 일을 매일 처음 실행시킬때만 logging book으로 옮겼는 데 이제는 things를 실행시킬 때마다 옮길 수 있다.

Ipod Touch 좀 더 제대로 써보장~

1. 몰스킨 노트.

제목부터 맘에 드는 노프 프로그램. 데이터 파일을 Sqlite 로 저장해서 데이터 파일을 싱크하는 프로그램도 나왔다.

http://justanotheriphoneblog.com/wordpress/2008/05/01/moleskine-now-does-text-file-import/

2. Nemus Sync

iPod touch와 google calendar를 무선랜을 이용해서 직접 싱크해주는 프로그램.

제공되는 기능은(위 링크에서 퍼옴)

  • Bi-directional sync between iPhone/iPod calendar and Google calendar.
  • Support Multiple Calendars for an Account.
  • Support Multiple Google Accounts.
  • Can sync Recurring Events(limited).

현재 당방향 sync등을 작업중에 있다고 한다.

맥 사용자의 경우 iCal을 사용해서 싱크해야 할 텐데 아쉽게 iCal – Google Calendar가 양방향 싱크가 아닌 터라 단방향 싱크밖에 안될텐데 이건 양방향이라고 하니 유용할 듯하다.

우왕. 방금 Sync해 봤는데 잘된다. ㅎㅎ.

그럼 이제 iCal에서는 Google Calendar subscription을 중지해야 겠다.

3. Album Art Downloader

말 그대로 🙂

진정한 sync란 이런 것?

아이팟 터치로 podcast를 듣다가 중간에 세우고, 집에 와서 크레들에 연결한 후 iTunes에 있는 같은 에피소드를 클릭했다. 터치에서 듣던 바로 다음 부터 플레이가 된다. 호~

이것이 바로 sync의 강점이 아닌가 싶다. 어디에서도 나의 context를 유지해 준다는 점.

생각치도 못했던 기능에 깜짝 놀랐다.

추가) 근데 iTunes에서 실행했던 정보는 iPod으로 전달되지는 않나 보다. iPod에서 실행했더니 다시 원래 위치에서부터 나온다. -_-

"Hello World" from ipod touch

iMac:~ cychong$ ssh root@10.0.1.198
root@10.0.1.198’s password:
Last login: Wed Dec 26 22:31:55 2007 from 10.0.1.200
# ls
HanRSS_20071225.opml Library Media root.zip

# python
Python 2.5.1 (r251:54863, Jul 27 2007, 12:05:57)
[GCC 4.0.1 LLVM (Apple Computer, Inc. build 2.0)] on darwin
Type “help”, “copyright”, “credits” or “license” for more information.
>>> print “hello world”
hello world
>>>

써놓고 보니 뭔 의미가 있는 지 애매해서 제목 수정. 하긴 태그가 있구나

ipod touch

참 묘한 녀석이다. 갈수록 끌린다.

요즘은 한창 jailbreak라고 하는 아이팟터치용해킹 툴이 있어 iPhone에 설치했던 프로그램들을 터치에도 대부분 설치할 수 있다고 한다. 한글입력만 된다면 아주 쓸만한 툴이 되어 가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는 아직 물량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자연스럽게 지름신이 엄습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명동 A#에 갔다온 사람 말로는 터치 있냐고 하면 직원이 자신의 개인 소유품을 보여준다고 한다. -_-

언제쯤 물건이 확 풀릴까?

참고로 Jailbreaking 이라는 생소한 용어의 정의는 여기서 확인할 수 있다.

  • Jail :  USB를 통해 마운트 한후 read/write할 수 있도록 허용된 공간
  • Jailbreaking :  전체 파일 시스템에 대한 권한을 얻을 수 있게 하는 용어(iphone/ipod touch용 언어)

역시나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제품을 쓰는 것이  좋다. 이런 저런 사용팁도 많이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활용방법을 알게 되니. 게다가 제조사에서 제공하지 않은 이런 저런 기능을 얻을 수 있는 확률이 높다. 예전에 새한에서 나온 mp3 플레이를 사려고 한 적이 있었는데 그 이유는 그 제품이 미국에서도 많이 팔린 제품이라 새한에서 제공하지 않은 리눅스에서의 사용도 가능했기 때문이다. 물론 외국의 열혈 사용자 덕분에.

참고) WordPress를 iPhone/touch 에서 볼 수 있도록 크기를 조절해주는 플로그인이라고 한다. 일단 나도 깔아놓을까?

iWPhone WordPress Plugin and Theme Version 0.1.2

곁다리로 Printable page를 만들어 주는 plugin

iPod touch 출시

드디어 국내에 출시되었다.

A# 오프 매장에서 구입했다는 사람도 있고, CJ등 인터넷 쇼핑몰도 주문을 받고 있다.

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