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 맥, 육아?

간만에 강책임이랑 알라딘 아저씨랑 번개 모임을 가졌다.
작년 말에 한번 보자고 하고선 다들 바빠서 못 보고 있다 지지난 주에 약속을 잡았다 회사에서 약속장소로 출발하려는 찰나 혜승이 팔을 다치는 사고로 못만났는데 어제 만나게 됐다. 맥북 에어 거래를 겸해서.

언제나 그렇듯이 장소는 강남.

간만에 만난 유부남/맥 사용자들의 이야기는 회사생활에서 시작해서, 맥 이야기, 카메라 이야기 그러다 딸 이야기(세 명 다 딸이 있는 지라 서로 딸 뽐뿌는 되지 않는다 ㅎㅎ)까지 갔다가 결국 마지막은 아이팟 터치로 끝났다.

알라딘 아저씨랑 나를 맥으로 이끌었던 강책임은 잠시 맥을 떠난다고 하지만 어제 받은 아이팟 터치 뽐뿌를 어떻게 이겨낼 지 두고 볼 일이다. 🙂
알라딘 아저씨는 어제 받은 맥북 에어로 당분간(?) 신날 듯하고. 저렴(?)한 에어를 집에서 어떻게 소개할 지 궁금하다^^
난 여전히 갈팡질팡 -_-

iMac이 가정용으로 perfect하긴 하지만(박책임 말대로 본체랑 키보드 마우스만 있으면 되고, 카메라, 스피커 그리고 마이크도 다 있으니) 사람 욕심이라는 것이 참. 외장하드를 주렁주렁 달아야 하니 답답하다.

결국은 맥프로인데 맥프로는 지나치게 over-spec이라는 점이 문제다. 나한테 Dual Xeon이 뭐에 쓰겠냐고!!! 요즘은 최소사양이 옥타라고 한다(Quad-Core 를 2개 박아서) 휴…

하지만 확장성이나 기계적인 성능면에서는 최고지만 가격이 안드로메다이니…
그렇다고 무턱대고 해킨을 하기도 어렵고…

암튼 간만에 즐겁게 수다 떨다 집에 갔다.
(그 와중에 혜승이는 아빠 집에 안 오냐고 3번이나 전화하고. 오늘은 일찍 가서 놀아줘야지)

Things touch 데스크탑과 통하다.

Things touch 1.1 Syncs, Syncs, Syncs .

드디어 Things iphone(touch) 버전이 mac에서 돌아가는 desktop 버전하고 싱크가 되기 시작했다.

흠. 지금 앞에 iMac이 없으니 어떻게 동작하는 지는 모르겠지만 desktop 버전도 사야하는 게 아닌가 싶다. 그래야 제대로 된 GTD 시스템이 구축되니.

추가된 것은 sync 기능 만 아니다.

그동안 이상하다고 생각했던 logging 기능이 보완되었다. 이전에는 완료한 일을 매일 처음 실행시킬때만 logging book으로 옮겼는 데 이제는 things를 실행시킬 때마다 옮길 수 있다.

Apple TV

드디어 TV에 연결했다.

지난 번에 한번 시도한 것과 같이 해상도가 낮은(480p) 배불뚝이 TV(아니 엉덩이가 빵빵한 건가)라 첫번째 화면부터 화면이 이상하게 나왔다.

당연히 해상도가 맞지 않으니 실제 TV에 보여지는 화면은 전체 화면의 일부.

그런데 유심히 살펴보니 아무래도 첫번째 화면은 언어를 선택하는 것 같았다. (많은 맥 제품이 그렇듯이)

첫번째 줄의 마지막에 sh가 보였고(나머지는 보이지 않고) 다른 줄에는 이상한 글자가 적혀있던 것이다. 그래서 *sh를 선택했더니 예상대로 다음 화면이 나왔다.

그 다음이 아마도 해상도였던 것같은데 이건 정말 찍기도 어려운 문제다. 최악의 경우 위에서 부터 하나씩 선택을 해 볼 생각을 했다가 구글에게 물어봤다.

역시나 어떤 사람이 올려놓은 해상도 선택 화면이 나왔다. ㅎㅎ. 그걸 보니 480p는 세번째 항목이었다. 그걸 선택하니 오호… 제대로 나온다.

인터넷 연결해서 podcast도 볼 수 있고, youtube도 볼 수 있다. 게다가 가만히 두면 화면보호기도 실행되고.

그런데….

iMac이랑 sync가 안된다. 뭐가 문제일까? Apple TV에서 Computer 항목을 선택하면 iTunes에서 해당 Apple TV에 연결할 때 필요한 5자리 키가 보여진다. 그래서 iMac에서 환경설정/Apple TV 부분에 가서 “Apple TV 검색”이 선택했는데 그래도 아무것도 나오질 않는다. 쩝.

200805311626.jpg

흠. 혹시나 해서 유선랜으로 연결도 해보고, 무선 랜으로도 연결을 해봤는데 전혀 차이가 없다. 뭐가 문제일까? 별다른 설정이 필요한 것같지는 않는데.

현재 연결상태는

메가 TV STB – 공유기 – ( iMac, Apple TV)

와 같다.

Apple TV에서 podcast downlooad가 잘 되는 걸 보면 인터넷 접속은 문제가 없는데(실제로 네트웍 설정을 봐도 제대로 IP를 할당받았다)

좋다 말았나?

시험삼아 사용하던 Wiki에 대한 평이 좋아 랩 차원에서 Wiki를 만든다고 한다.

굳이 상용 위키를 구입하겠다고 위에서 결정을 해서(이런 결정 회의에 실제로 Wiki를 사용한 사람의 의견은 반영되지 않는다 -_-) 살 수 있는(“구할 수 있는” 이 아니라 아마도 “사야 하는”) 위키를 추천하라고 하길래 그냥 블로그스피어에서 몇 번 언급되었던 Confluence라는 제품을 소개했다. 딱히 뭐가 좋은 지도 모르고 어떻게 생긴 것인지도 모르고 그저 “그런 제품이 있어요”라고.(어찌보면 무책임하게도)

그런데 시간이 흘러 위키용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구매했다고 한다. 허거. 빠르기도 하셔라.

근데 구매 건에 대해서는 그저 구매했다라는 말부터 들어서 그냥 그런 가 보다 했는데 오늘 들어온 하드웨어. 헉. 숨 부터 찬다.

Quad Core 를 2개 갖고 메인 메모리가 8G인 델 서버다. 가격만해도 600-700만원이라고 한다. 헛.

그제서야 맥프로가 생각났다. 찾아보니 대략 비슷한 가격이다. 델 서버의 정확한 사양을 확인해 보지 않았지만(CPU clock이 2.8에서 3.0으로만 가도 50만원 이상의 차이가 난다. 허걱) 대략 비슷한 가격으로 보인다.

혹시나 싶어서 구매쪽에 문의해봤더니(구매를 진행한 사람은 마침 오늘부터 출장) 환불은 쉽지 않을 거라고 한다. Dell이 원래 BTO 모델로 판매를 하기 때문에.

쩝. 아쉽다. 만일 구입했으면 자리에 두고 desktop으로 쓸 수 있었을 텐데.. 심히 아쉽다.

그래도 모르니까 일단 월요일에 구매자가 돌아와면 한번 추진해 보라고 해야겠다. 쩝.

소음

iMac에 붙어있는 2개의 외장하드 전원을 모두 껐다.

살 것같다.

예전 파북시절부터 썼으니 3년이 넘었을 텐데. 그래서인가? 요즘들어 무척이나 소음소리가 심해진 듯하다.

불선에 연결된 외장하드는 케이스에 팬이 없으니 소음이 없으니 모두 하드 자체의 소움인 듯하다. 시게이트 제품인데. 그래서 이번에 1TB 짜리를 사려고 해도 쉽게 시게이트 것을 선택하지 못하겠다.

iMac에 주렁주렁 붙어있는 녀석들. 다 떼고 본체만 쓸까? 나를 현혹시켰던 광고에서처럼?

Ipod Touch 좀 더 제대로 써보장~

1. 몰스킨 노트.

제목부터 맘에 드는 노프 프로그램. 데이터 파일을 Sqlite 로 저장해서 데이터 파일을 싱크하는 프로그램도 나왔다.

http://justanotheriphoneblog.com/wordpress/2008/05/01/moleskine-now-does-text-file-import/

2. Nemus Sync

iPod touch와 google calendar를 무선랜을 이용해서 직접 싱크해주는 프로그램.

제공되는 기능은(위 링크에서 퍼옴)

  • Bi-directional sync between iPhone/iPod calendar and Google calendar.
  • Support Multiple Calendars for an Account.
  • Support Multiple Google Accounts.
  • Can sync Recurring Events(limited).

현재 당방향 sync등을 작업중에 있다고 한다.

맥 사용자의 경우 iCal을 사용해서 싱크해야 할 텐데 아쉽게 iCal – Google Calendar가 양방향 싱크가 아닌 터라 단방향 싱크밖에 안될텐데 이건 양방향이라고 하니 유용할 듯하다.

우왕. 방금 Sync해 봤는데 잘된다. ㅎㅎ.

그럼 이제 iCal에서는 Google Calendar subscription을 중지해야 겠다.

3. Album Art Downloader

말 그대로 🙂

NewNewsWire

Google Reader에서 Personal tag에 있던 주소들을 모두 삭제하고, 집 iMac에서 NetNewsWire로 보기로 했다.

가능하면 업무시간에는 업무나 개인 역량을 높일 수 있는 일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하기 위해.

NetNewsWire에서는 맘에 드는 글이 있으면 Flag를 설정해서 따로 관리할 수도 있고, 다른 블로그로 post할 수도 있고, del.icio.us로 post할 수도 있다.

우왕.. 이런 기능을 이제서야 알았다니…

쵝오예요~

2008.04.10

Flickr가 video 파일을 지원

90초가 최대 길이이고, 사이즈도 150MB로 제약이 있다. 핸드폰의 카메라가 성능이 괜찮다면 아주 쓸만할 텐데 아쉽니다. 지금 쓰는 폰의 카메라 성능이 워낙 후져서 -_-

Geek Tool 활용

Mac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많은 소프트웨어중에 훌륭한 Freeware가 정말 많이 있다. 그 중에서도 Geek Tool은 *nix guy에게 특히 매력적인 툴이다.

Best GTD applications

Tool 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그럼에도 아직도 헤매고 있는 난 뭐냐고 -_-) 하지만 기왕이면 사용성이 좋은 툴을 쓰는 것이 좋겠

Mac에 TaskPaperWindows에는 TodoPaper

이름이 재밌다. TaskPaper는 간단하게 Project/Task 관리 툴인데 일전에 소개한 것처럼 아주 흥미로운 프로그램이다. 아직 활용은 재대로 못하고 있지만 -_- 근데 그 프로그램의 Clone이 Windows용으로도 존재한다.

롤링볼 뮤지움

혜승이가 좋아할 듯하다. 이번 주 말에 가볼까. 공식 홈페이지와 벌써 갔따 온 블로거들의 글들(하나, 그리고 동영상 ) 근데 가격은 좀 쎄다. 어른 12,000원 아이가 10,000원 (아래 별난물건 박물관하고 함께 이용하는 경우 16,000원, 14,000원이다)

별난물건 박물관

이름 참 특이하네. 암튼 이름 대로 특이한 물건들을 전시해 놓았단다. 용산 전쟁기념관이나 파주 영어마을내에 있다. 그리고 롤링볼 뮤지움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 상품도 있다.

노래 부르는 영어동화

교보에서 이벤트 중. 5% 추가 할인이란다. 근데 재밌어 하긴 할까?

Dokuwiki on a stick

USB에 저장해 놓고 PC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패키징되어 있다. Dokuwiki의 경우 pages 디렉토리랑 media 디렉토리만 복사해주면 쉽게 wiki를 복제할 수 있다.